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08호 2018년 10월 1일

Cover Story

가정간편식의 급성장은 사회 변화상 반영하죠


국내 가정간편식(HMR) 시장이 2년 만에 두 배 커지며 올해 4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냉동간편식이나 라면을 빼고 즉석섭취 조리식품만 따진 규모다. 전반적으로 경제 성장이 둔화된 상황에서 이렇게 급성장하는 산업은 별로 없다. HMR이 국내 산업의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평가받는 이유다.

HMR의 역사는 20세기 말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작성한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간편식 시장’이란 보고서는 국내 HMR 시장을 지금까지 4세대로 구분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간편식 1세대’는 198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다. 1981년 오뚜기 3분카레, 이듬해 오뚜기 3분짜장이 등장하면서 오뚜기가 국내 즉석식품 시장을 주도했다. 15년 뒤인 1996년엔 CJ제일제당이 햇반을 내놓으면서 국내 즉석밥 시장도 태동했다. 2002년 농심의 햅쌀밥, 2004년 오뚜기의 맛있는 오뚜기밥, 2005년 동원의 센쿡 등이 즉석밥 시장에 참전했다. 즉석밥과 3분요리가 HMR 시장을 형성한 게 1세대다.

‘2세대’는 2000년 초반부터 2013년까지다. 풀무원과 오뚜기가 냉장면과 냉장죽 등 냉장식품을 내놓은 때다. 동원이 ‘개성’이란 브랜드를 만들어 왕만두로 만두시장에 나왔고, 다른 식품회사들도 다양한 만두를 출시하며 프리미엄 만두 시장이 생겨났다. 보고서는 “2세대까지만 해도 식사라는 개념보다 별식이란 인식이 강했다”고 했다.

‘3세대’와 ‘4세대’는 시기가 짧다. 3세대는 2013~2014년, 4세대는 2015년부터 지금까지다. 3세대엔 컵밥 냉동볶음밥 국 탕 찌개 떡갈비 등 한식 반찬 등이 HMR로 쏟아지기 시작했다. 중국요리나 태국음식 등 해외 먹거리도 HMR로 출시되며 시장이 활성화됐다. 이 시기 식품회사가 아닌 유통회사 이마트가 ‘피코크’란 브랜드로 유통업체 중에선 처음으로 HMR 시장에 진입했다. 4세대인 지금은 더 진화하고 있다.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도 브랜드를 만들어 HMR 시장에 들어왔고, 하림 등 육가공업체와 현대그린푸드 등 급식업체, GS리테일 CU 등 편의점 체인도 이 시장에 뛰어들었다. 대상F&B 오뚜기 등은 안주까지 HMR로 만들어내고 있다.

1인 가구 증가 등 원인은 다양

HMR 시장의 급성장은 1인 가구의 증가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다.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분위기, 여가시간 확대, 가정 내 구성원의 역할 변화 등 사회 환경 변화의 영향을 받은 결과로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모바일 쇼핑의 활성화로 택배와 냉장·냉동·포장 기술 발전 등 사회 인프라가 갖춰진 기술적인 영향도 있다. 식품업체들의 투자로 HMR 구성물이 알차지고 식품 안전성이 크게 높아진 것도 주요 배경으로 꼽힌다.

전미영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예전처럼 엄마가 가족을 위해 식사와 간식을 준비하기엔 시간이 부족해졌는데, 배달 음식은 이를 대체할 수 없었고 HMR이 신뢰를 얻어 그 자리를 차지한 것”이라고 했다. 다시 말해 HMR이 ‘엄마의 노동 가성비’를 만족시켰다는 얘기다.

HMR, 다른 산업과 사회까지 변화시켜

HMR은 식(食)산업만 바꾼 게 아니다. HMR이 급성장하면서 라면과 전기밥솥 시장은 물론, 기사식당 등 다른 산업과 경제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라면 시장 성장세는 최근 들어 둔화되고 있으며, 올해엔 작년보다 더 줄어 2조원 아래로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 국내 최대 가전제품 전문점인 롯데하이마트에서 지난해 전기밥솥 매출은 전년 대비 1%가량 줄었다.

편의점에서 여러 종류와 브랜드의 도시락이 쏟아지면서 기사식당도 영향을 받고 있다. 가격도 싸고 내용물이 충실해진 편의점 도시락의 가성비가 좋아지면서 일부 택시기사가 기사식당 대신 편의점으로 가는 경우가 잦아졌기 때문이다.

가정에선 ‘불’ 사용이 줄었다. 가정 취사용 도시가스 사용량은 2015년 15억4845㎥에서 지난해 15억650㎥로 감소했다. 도시가스를 쓰는 가구 수가 1739만 가구에서 1912만 가구로 증가하면서 벌어진 일이다.

● NIE 포인트

가정간편식(HMR)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정리해보자. HMR 시장이 빠르게 커지는 이유와 규모가 더 커지면 사회와 산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토론해보자. HMR 시장의 급성장이 야기할 부정적인 측면은 무엇인지도 생각해보자.

김재후 한국경제신문 생활경제부 기자 hu@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