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글기자 코너] '테이퍼링' 선언한 美 Fed…위드 코로나 시대에 미칠 영향은
미국 중앙은행(Fed)이 이달부터 테이퍼링(tapering)을 시작하겠다고 공언했다. 테이퍼링의 사전적 의미는 ‘점점 가늘어지다’ ‘끝이 뾰족해지다’라는 것이다. 금융시장에서는 Fed가 시장에 풀고 있는 돈의 규모를 점차적으로 줄여나가는 조치를 의미한다.

Fed는 지난해 초 코로나19 영향으로 경제가 침체되자 시장에 막대한 규모의 돈을 풀었다. 시중에 돈이 흘러넘치게 해 경제를 살리려는 의도였다. 그러나 경제가 어느 정도 회복되면서 돈을 풀어야 할 필요성이 줄어들었다. 경제가 회복된 상황에서 계속 돈을 풀면 물가가 큰 폭으로 오르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는 점도 Fed가 테이퍼링에 나서는 배경이다.

일반적으로 중앙은행이 금리를 내리고 시중에 돈을 풀면 경제가 살아나는 효과가 있다. 금리가 낮아지고 돈이 풍부해진 만큼 기업들이 투자를 늘리고, 소비자도 대출을 받아 집을 사는 등 돈 씀씀이를 늘리기 때문이다.

반대로 중앙은행이 금리를 올리고 시중에 풀었던 돈을 거둬들이면 경제 활동도 위축되는 경향이 있다. 금리가 오른 만큼 대출을 받아 투자나 소비를 하기가 부담스러워지기 때문이다. Fed가 테이퍼링 시기를 늦춰 온 것도 돈 풀기를 중단하면 경기가 다시 침체될 우려가 있어서다.

테이퍼링의 영향은 미국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한국도 영향을 받는다. Fed가 돈을 거둬들이기 시작하면 전 세계적으로 달러 양이 줄어들면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오를 수 있다. 무역 비중이 큰 한국 경제는 환율 변화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다. 석유 등 수입 상품의 가격이 오르고 해외여행 비용이 비싸지는 등 국민 개개인에게도 환율 변동의 여파가 미친다. 환율은 또한 주식시장 등 금융시장 전반에 영향을 준다.

우리나라는 이달부터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에 들어갔다. 이 같은 경제 정상화 과정에도 테이퍼링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성공적인 일상 회복을 위해 글로벌 금융시장의 흐름이 국내에 미칠 영향에 잘 대비해야 한다.

박규림 생글기자(경북여상 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