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725호 2021년 10월 11일

대학생 선배가 후배에게

[대학 생글이 통신] ''리버럴 아츠 칼리지''를 아시나요

리버럴 아츠 칼리지를 들어본 적이 있나요. 저는 다소 생소한 리버럴 아츠 칼리지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리버럴 아츠 칼리지란 인문학 및 순수 자연과학 분야의 학부 과정, 즉 리버럴 아츠를 중점적으로 다루는 대학입니다. 기술 습득과 달리 폭넓은 일반 지식을 배우며 일반적인 지적 능력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리버럴 아츠 칼리지는 우리가 흔히 아는 대학교처럼 학과가 정해져 있지 않고 하버드, 스탠퍼드, UCLA 같은 종합대학(university)이 아니라 단과대학(college)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학교에서 매우 폭넓은 학문을 공부할 수 있습니다. 학생 수도 많지 않아 교수 대 학생의 비율이 낮기 때문에 학습 여건이 좋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아리스토텔레스의 니코마코스 윤리학을 원서로 읽는다거나, 물리학과에서 하는 자유낙하 실험을 해보고, 음악론에 대해 교수님이 소규모 그룹으로 강의를 해준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인문학·순수 자연과학 공부 단과대학
리버럴 아츠 칼리지는 어떤 전공에 관심이 있는지와 상관없이 이 글을 읽는 모든 학생에게 적합한 학교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내가 무슨 전공을 하고 싶은지 아직 잘 모르겠다 하는 학생들에게도 괜찮은 학교라고 생각합니다. 앞에서 이야기했듯 대학교 재학 시기에 정해진 전공이 없기 때문에 인문사회 분야부터 자연과학, 공학, 예체능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학문을 공부할 수 있어 교양을 많이 쌓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쌓은 지식은 대학원에 진학해 추가적인 공부를 할 때뿐만 아니라 삶을 살아가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글을 읽다 보면 의문점이 생기는 분이 많을 것 같아요. ‘대학교를 다닐 때 전공도 없고 이것저것 다 배우는데 그러면 자기 분야에서 어떻게 전문성을 얻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이 제일 먼저 나올 것 같습니다. 리버럴 아츠 칼리지 졸업생은 한국에서처럼 대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취업하는 사례가 많지 않고 대부분 대학원에 진학해 자기가 원하는 전공을 깊이있게 공부한다고 합니다.

리버럴 아츠 칼리지는 어떤 학교들을 말하는 것일까요. 리버럴 아츠 칼리지 중 가장 유명한 대학교로 윌리엄스칼리지를 꼽을 수 있습니다. 많은 분에게 생소할 것 같은데요. 윌리엄스칼리지는 미국 시사주간지 US뉴스&월드리포트가 매년 선정하는 대학평가 리버럴 아츠 칼리지 부문에서 2003년 이후 11년 연속 1위를 차지해온 미국 내 최상위권 학교입니다. 실제 하버드대에 합격한 학생 중에서 하버드대 진학을 포기하고 윌리엄스칼리지에 가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합니다.
교수와 긴밀하게 튜토리얼 수업 진행
윌리엄스의 최고 자랑은 튜토리얼(Tutorial)이라고 하는 수업입니다. 이 수업은 학생 2명에 교수 1명이 배정돼 매주 다른 주제로 글을 쓰고, 발표와 피드백을 하는 수업이라고 합니다. 교수들이 지내는 주택은 캠퍼스 가까이 있으며, 종종 학생들을 집으로 초대해 식사를 함께합니다. 이 밖에 캠퍼스의 커피숍이나 도서관, 벤치 등에서 만나 편안하게 대화할 수 있을 정도로 교수와 학생의 사이가 매우 가깝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이 글을 쓴 이유를 이야기하자면, 저는 리버럴 아츠 칼리지를 대학교에 진학한 뒤 알게 돼 좀 더 일찍 알았더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종종 합니다. 제가 쓴 이 글을 보고 관심이 생긴 분들은 미리 준비해 리버럴 아츠 칼리지에 진학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최인호 연세대 경영학과 21학번(생글 14기)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