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723호 2021년 9월 27일

대학생 선배가 후배에게

[대학 생글이 통신] 소홀해지기 쉬운 3학년 2학기 내신 잘 관리하세요

수시 원서를 모두 제출한 이후 지원한 수시전형 일정에 따라 논술, 면접 등을 준비하면서 자연스럽게 3학년 2학기 내신을 신경 쓰지 않는 학생이 대다수입니다. 대부분의 학생부종합전형과 교과전형에서 3학년 1학기까지의 성적만 반영하기 때문에 첫 입시를 경험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3학년 2학기 내신은 당장 중요하지 않게 느껴질 것입니다. 하지만 수능 성적보다 내신 성적이 좋은 학생들과 수시로 반수 또는 재수를 생각하는 학생에게는 3학년 2학기 내신도 중요합니다.
반수·재수할 경우 대비해야
모든 수험생이 첫 입시에 원하는 대학에 합격하면 좋겠지만, 실제로 많은 학생이 최종 합격한 대학보다 합격선이 더 높은 학교에 가고 싶어하는 상황에서 재수 또는 반수를 고민하게 됩니다. 이때 내신 성적이 좋을 경우 수시 반수를 선택하면 정시 반수에 비해 부담 없이 재도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실제 2021학년도 재수생 학생부 내신 반영표를 확인해보면 서울·경기의 주요 대학과 많은 지방 국공립대가 3학년 2학기 내신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수시 반수 또는 재수 대비를 위해 3학년 2학기 내신을 준비해두면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최근엔 수능 공부에 올인하는 방법이 아니라 자신의 내신과 생활기록부를 바탕으로 수시 재수 또는 논술 재수를 준비하는 학생이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대학 수업이 비대면으로 전환되면서 수시 반수를 준비하는 학생이 예년보다 더 늘어났습니다.
내신 상위권이라면 꼭 챙기길
따라서 자신의 내신 성적이 어느 정도 상위권이고, 만약의 상황에 대비하고 싶다면 3학년 2학기 내신을 챙기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 생각합니다. 특히 이 시기에는 많은 학생이 내신을 포기하거나 신경 쓰지 않기 때문에 조금만 준비해도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3학년 2학기 내신 범위는 결국 수능 범위와 연결돼 대부분의 학교에서 연계율 높은 문제가 출제되기 때문에 내신 준비가 어렵지 않을 것입니다.

모든 상황을 고려했을 때 3학년 2학기 내신을 챙기는 것이 결코 손해보는 전략은 아닙니다. 오히려 면학 분위기를 헤치지 않고 내신 시험 또한 실전으로 생각하며 준비한다면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승현 성균관대 글로벌리더학부 18학번(생글 12기)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