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70호 2020년 6월 29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자율동아리활동

새 학기를 시작하는 3월. 새 학년, 새 반, 새 친구들에게 적응하며 한창 바쁠 그 시기에 자율동아리 가입을 두고 고민에 빠졌었다. 중학교 때부터 계속 선생님과 부모님께 들었던 ‘너의 진로는 생각해봤니?’라는 물음에 그때그때 되고 싶은 것, 혹은 내가 관심 있는 분야를 대답하기는 했지만 사실 나는 아직도 하고 싶은 것도, 되고 싶은 것도 많기에 어떤 특정한 진로를 선택해 동아리에 가입한다는 것이 망설여졌다. 고등학교 2학년이 되니 진로의 부담감과 고민은 더 컸고, 무거웠다.

그러다가 나와 같은 고민을 하는 친구들과 함께 우리의 진로를 찾아가자는 취지로 ‘한누리(큰 세상을 두루 경험하며 크게 살아라)’라는 동아리를 만들었다. 동아리를 만들고, 동아리원을 모집하고, 우리 동아리의 방향을 이끌어 주실 선생님께 담당 선생님을 부탁 드리며 진로자율동아리로서의 모습이 하나둘 갖춰졌다. 동아리를 만들다 보니 나와 같은 고민을 하고, 목표한 진로는 있으나 그것을 어떻게 준비해 나가는지 모르는 친구가 많다는 것을 알았다.

대학의 오픈 캠퍼스 참여나 단체 투어 활동을 하며 이름으로만 알았던 대학과 친근해지려고 했고, 동아리원 간 친목활동을 통해 선후배 또는 동급생 사이의 유대감도 생겼을 뿐 아니라, 지역 진로박람회에 참가하고 지역 청소년문화센터 활동 부스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경험을 했다. 우리 동아리가 운영한 활동 부스는 ‘100일 뒤 나에게 보내는 엽서쓰기’였는데 꼭 멀고 거창한 미래의 나의 모습을 쓰고 그릴 것만이 아니라 바로 몇 달 뒤의 나 또는 몇 년 뒤의 나를 상상하며 격려와 용기를 준다면 막연한 진로찾기보다 더 의미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생각됐기 때문이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함께 진로를 고민하고, 경험하며, 내 진로를 생각할 시간을 준 동아리활동이 참 고맙게 느껴진다. 이제 고등학교 3학년이 되어 내가 했던 동아리활동들과 적성과 관심 위주로 대학과 학과를 정하고 목표를 위해 노력 중이다. 코로나19와 입시로 인해 자율동아리활동을 더 이상 할 수 없지만 ‘우물 안 개구리’에서 ‘우물 밖을 궁금해하는 개구리’가 되는 계기가 된 자율동아리활동의 기억은 아마도 오래도록 남을 것 같다.

박선희 생글기자(광탄고 3년) sunny4180@naver.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