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경제 기타

    저가품 밀물 … 세계가 디플레 공포

    중국 경제가 무서운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중국은 1991년부터 자본주의 체제를 본격 도입한 이후 불과 15년 만에 외환보유액 세계 2위,교역규모 세계 3위,국내총생산(GDP) 세계 7위의 자리에 올라섰다. 이 같은 중국 경제의 급성장은 세계 경제에 급격한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중국발 디플레이션'도 그 중 하나다. 중국발 디플레이션이란 무엇을 의미하고,그것이 우리 경제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알아보자....

  • 경제 기타

    중국은 달리는 자전거?

    중국경제는 매년 8∼9%의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3.8% 내외라는 점을 감안하면 매우 높은 수치다. 이에 대해 영국의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경제는 달리는 자전거와 같다"고 표현했다. 자전거가 달리지 않으면 균형을 잃는 것과 마찬가지로 중국 경제 역시 성장세가 둔화되는 순간 많은 문제점들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중국 경제가 안고 있는 가장 큰 문제점은 과잉 중복투자다. 경제가 급속도로 ...

  • 경제 기타

    인터넷 발급 민원서류 위.변조 문제로 시끄러운데...

    전자정부 보안 체계에 허점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위.변조 가능성 때문에 지난 23일부터 인터넷을 통한 민원서류 발급을 중단시킨 행정자치부에 이어 대법원도 27일 오전 7시를 기해 등기부등본의 인터넷 발급서비스를 중단했다. 해킹당할 경우 재산권에 대혼란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내년 상반기 시행을 목표로 입법을 추진중인 인터넷 부동산 등기 신청 역시 공인전자인증서 공인전자인증서 발급 과정 등에서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 정부전산망을 ...

  • 경제 기타

    해킹 대중화...클릭 몇번에 모든 PC 공격

    행정자치부의 각종 민원서류에 이어 국민의 재산권을 다루는 대법원의 인터넷 등기부등본마저 위·변조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인터넷과 전산망에 대한 정부와 대법원의 보안 불감증(不感症)이 어느 수준에까지 이르렀는지 단적으로 보여준 사례다. 정부와 대법원이 보안장치를 갖추면 서류의 위·변조는 불가능해질까. '보안'을 무엇보다 중시해온 금융권에서조차 인터넷뱅킹 해킹과 아이디·비밀번호 탈취사건이 생기는 것을 보면 "그렇다"고 장...

  • 경제 기타

    해커? 크래커?

    1960년 MIT대학의 모형 기차 제작 동아리에서 해킹이란 용어가 처음 탄생했다. 당시 해킹(hacking)이란 단어는 전기 기차,트랙,스위치를 보다 빠르게 조작(hack)한다는 것에서 유래했는데 이 중 몇몇이 컴퓨터 시스템 쪽으로 관심을 바꾸기 시작했다. 그들은 밤낮으로 컴퓨터에 매달려 새로운 프로그램을 만들고 토론하며 창조와 정의,자유를 부르짖었다. 컴퓨터를 광적으로 좋아하는 사람들을 일컬었던 해커는 오늘날 전산망에 침입한 후 정보를 ...

  • 경제 기타

    이런 용어는 알아야죠!

    해킹의 주요 대상이 서버일 때는 네트워크 방화벽 기술이 주효했으나 그 대상이 PC로 옮겨감에 따라 PC 방화벽 기술이 새롭게 각광받기 시작했다. ▲PC방화벽=PC용 안티바이러스 제품과 함께 사용해야 효과가 높다. PC방화벽은 해킹 시도를 위해 접속해오는 것을 실시간으로 차단하는 데 필요하고,PC용 안티바이러스 제품은 트로이목마가 설치되려 할 때 차단하거나 이미 설치된 것을 삭제하는 데 필요하기 때문이다. ▲안티키로거=금융사고를 초래하는 해...

  • 경제 기타

    "학교급식 우리농산물 사용 조례는 무효" 판결 파장.. 학부모 반발

    우리농산물을 사용하도록 규정한 광역자치단체의 조례가 무효라는 법원의 판결에 대해 학부모와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특히 교육현장 일선에서 급식 상태를 검수하고 모니터링하는 급식소위원회 소속 학부모들이 충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학교급식은 2001년 이후 학교에서 일반화됐다. 일부 고등학교들을 제외하면 전국의 인문계 고등학교에서 하루에 두 끼 또는 세 끼까지 급식을 하고 있다. 학교 내 식중독 발생 등 각종 사고에 대비하고 친환경 우리 ...

  • 경제 기타

    예체능 교육도 내신점수 치중.. 입시에 밀려 창의성은 뒷전

    "학교는 무엇을 위해 다닌다고 생각하십니까?" "학교에서 주는 내신점수를 받기 위해 다니는 거 아닌가요?" 한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의 대답이다. 새롭게 적용되는 대학 입시제도에 따라 각 고등학교에서 치러지는 내신 시험은 더 중요해졌다. 고등학교 학생들은 앞으로 12번의 수능을 치른다고 표현할 만큼 내신 비중이 커진다. 예체능 교육은 학생들의 몸을 단련시키고 다양한 개성을 키우기 위한 것이다. 하지만 이런 예체능 교육의 본질도 입시 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