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글기자 코너] 디지털 자산 가치 높이는 NFT에 주목하자
NFT는 ‘대체 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이란 뜻으로 디지털 파일의 소유와 거래 기록을 블록체인에 저장해 자산화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이다.

NFT 기술을 적용하면 디지털 콘텐츠마다 고유한 인식값이 주어져 소유권을 증명할 수 있다. 소유권이 부여되는 만큼 디지털 자산의 가치를 높일 수 있다. 이 때문에 게임 등 기존 디지털산업 분야는 물론 예술과 엔터테인먼트 분야도 NFT에 주목하고 있다.

예를 들어 예술 작품을 촬영하거나 스캔해 디지털화한 뒤 NFT를 적용하면 대체 불가능한 ‘디지털 원본’이 탄생한다. 이 ‘디지털 원본’은 실물 원본과는 다르지만 가상 세계에서는 ‘진품’의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 생산과 거래, 보관이 쉽다는 기존 디지털 상품의 장점에 희소성까지 갖춰 높은 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다는 것이 NFT가 적용된 디지털 자산의 장점이다.

그러나 NFT는 몇 가지 문제점도 안고 있다. 우선 실물 자산의 저작권자가 아닌 사람도 NFT를 제작할 수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실물 자산의 저작권자와 NFT를 소유한 사람 간에 분쟁이 발생할 수 있다.

디지털 자산의 진품 여부를 인증하는 더 나은 기술이 개발되면 NFT의 효용 자체가 사라질 가능성도 있다.

디지털 콘텐츠와 게임산업의 규모가 점점 커지고 메타버스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가상 자산에 소유권을 부여하는 NFT에 대한 관심도 지속될 것이다.

이건희 생글기자 (조암중 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