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생글이 통신] 영어 잘하려면 큰 숲을 이해하고 나무를 살펴야
수능의 목적은 대학입니다. 수험생에게 영어 과목은 그저 더 빨리, 더 정확히 지문을 해석하고 정답을 찾아내야 하는 지식 습득의 영역이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사실 우리가 간과하고 있는 것은, 영어의 본질은 언어라는 점입니다. ○문장이 아닌 맥락을 읽어라지문을 이해하지 못한 채로 답을 찾는 건, 요행을 바라는 공부입니다. 문장 하나하나가 나무라면, 거대한 숲을 먼저 바라봐야 합니다. 만약 지금 이 글을 읽고 계신 여러분이 맥락 파악에 특히 어려움을 느끼신다면 한 문제라도 더 풀기보다 기출 지문을 하나라도 정확히 분석하겠다는 마음으로 접근하세요. 수업 또는 인터넷 강의에서 나온 내용을 정확히 이해하는 것은 물론 중요합니다. 그렇지만 단순히 설명을 이해하는 것보다는, 더 나아가 본인이 알고 있는 어법이나 배경 지식을 끼워 맞춰보는 주체적인 학습이 오래 남는 공부입니다. 몇 가지 개인적인 가이드라인을 드릴게요.

지문에 등장하는 대명사가 어떤 대상을 지칭하는지 체크하면서 해석하세요. 후반에 등장하는 긴 지문 또는 순서 배열 지문의 경우, A-B-C 각 파트가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지 요약하며 풀어보세요. 틀린 문제는 지문을 꼼꼼히 읽고 그 내용을 도식화해두면 이후 복습에 도움이 됩니다. 6모, 9모, 수능 기출문제 중 3점 지문을 틀렸다면 해당 지문을 관통하는 핵심 문장이 어디에 있는지 꼭 체크해두세요. 이 글을 쓴 사람이 정말로 하고 싶었던 말이 무엇인지, 그 말을 전하기 위해 어떤 표현 기법을 썼는지를 파악하세요. 지문을 낱낱이 해체한 다음, 지문 안에서 모르는 단어를 전부 체크하고, 지문 요약 옆에 적어 두세요. 숲이 먼저, 그다음 나무입니다. ○나라면 어떤 문제를 냈을까수능 영어는 비교적 직관적입니다. 까다로운 영단어가 등장하면 지문 속에서 해당 어휘를 친절하게 한 번 더 설명해주고, 경제, 과학, 철학 등에서 생소한 개념이 나오면 지문 내에서 충분히 추론 가능한 설명을 넣습니다. 그래서 일정 수준 이상의 영단어를 외운 뒤에는 얼마나 빠르게 맥락을 유추하는지가 관건이 됩니다. 이때 기존 공부법에 한계를 느낀다면, 한 번 지문을 이용해서 변형 문제를 만들어보세요. 간단한 어법 이지 선다형 문제부터, 핵심 단어를 골라 반의어로 바꾸어 내는 등 유형은 다양합니다. 지문을 온전히 내 것으로 만드는 방법은 변형 문제입니다. 물론 이 방법이 정답이 아닐 수 있습니다. 누군가는 빠르게 핵심 단어를 캐치해서 정답을 파악하고, 1분이라도 더 시간을 버는 게 낫다고 할 수 있죠. 그렇지만 영어 공부를 수능에 그치지 않고 오래도록 활용하려면, 영어는 언어라는 점을 기억해주세요.

주서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18학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