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생글이 통신] 공부 능률 올리기, 플래너 활용해 보세요
많은 학생이 적어도 한 번쯤 공부 계획을 세우기 위해 학습 플래너를 작성해 본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저도 시중에 나온 다양한 학습 플래너를 사용하려고 시도했으나, 작심삼일로 끝난 적이 많아 플래너의 뒷부분은 늘 흰색으로 남아 있었는데요. 여러 시행착오를 겪은 끝에 저는 제게 맞는 플래너 작성 방법을 터득해 공부의 능률을 올리는 데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오늘은 제게 맞는 플래너 작성법을 찾은 과정과 그 작성법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사실 저에게 맞는 플래너 작성법을 찾기 이전에는, 저는 플래너 작성과 맞지 않는 사람이고 공부를 잘하는 필수요건에 플래너 작성은 포함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사람이었습니다. 플래너에 계획을 세워도 다 지키는 날이 적었고, 나날이 쌓여가는 X 표시에 스트레스를 받아 플래너를 작성하는 것이 오히려 큰 부담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랬던 제가 플래너를 다시 작성하게 된 계기는, 계획 없이 공부하다 보니 자꾸만 공부해야 하는 내용 중 일부를 빠뜨리는 일이 생기고, 공부를 체계적이지 않게 하고 있다는 불안감이 엄습했기 때문입니다.

먼저 저는 제가 시중의 플래너에 적응하지 못한 이유를 파악하고 제가 어떤 유형의 플래너를 선호하는지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플래너에 X 표시가 많아지는 것이 스트레스였고, 공부 시간을 측정하는 것에 거부감을 느꼈습니다. 시간을 측정하면 오히려 시간에 집착하게 돼 정작 그 시간 동안 얼마나 밀도 있게 공부했는지를 소홀히하게 되더라고요. 또한 저는 주로 플래너를 그날 아침에 작성했는데, 아침에는 그날 공부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하게 느껴져 다소 무리한 계획을 세우는 경향이 있다는 것을 파악했습니다. 또한 아침에는 예측할 수 없었던 돌발 상황들이 발생해서 실제로 공부할 수 있는 시간이 제 예상보다 적은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저는 이러한 사실들을 종합해 플래너 작성에 반영했습니다. 먼저 플래너 작성 시간을 당일 아침에서 전날 저녁으로 옮겼습니다. 일과를 마친 후, 부족했던 부분을 피드백하고 그것을 반영해 다음날 계획을 세우기에 당일보다는 하루 전날이 적합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한 번에 완성된 계획을 세우기보다는 공부하며 수정 및 보완할 수 있는 유동적인 플래너를 작성하려고 노력했습니다. 꼭 지켜야 하는 계획을 최대한 5개 이내로 적고, 플래너를 가지고 다니면서 실제로 공부하는 동안 느낀 점과 더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공부 계획을 떠올리는 대로 플래너의 여백이나 포스트잇에 적어 넣었습니다. 그리고 밤에 제가 하루 동안 적어 넣은 것들을 반영해 다음날 계획을 세웠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플래너를 작성하니, 실현할 수 있고 꼭 필요한 계획만 적게 돼 X 표시가 현저하게 줄어들어 스트레스도 줄었고, 무엇보다 빠뜨리는 것 없이 공부 계획을 세울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서예빈 대전대 한의예과 21학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