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생글이 통신] 고2 겨울방학땐 과목별 개념정리 필수
수능이 끝났는데도 웃을 수 없는 고등학생이 있다면 고1, 고2 학생들일 것입니다. 수능 1주일 전부터 모든 고등학교가 원격수업을 진행해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얼마 남지 않았다는 생각에 긴장도 되고, 걱정도 많죠? 저도 2019학년도 수능이 끝나고 막연한 불안감을 느꼈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 오늘은 제 경험을 떠올리며 수능 이후 고1, 고2 생글이들이 어떻게 공부해야 하는지, 특히 영어를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말씀드리려 합니다.

1, 2학년은 12월 말에 예정된 기말고사를 열심히 준비해야 합니다. 모의고사와 수능에 대한 걱정을 잘 알고 있습니다. 불안한 마음도 충분히 이해합니다. 그러나 미래에 대한 우려는 잠시 넣어두고 목전에 있는 시험에 집중하기 바랍니다. 설령 자신이 ‘정시파’가 됐을지라도 최소한의 내신 시험은 대비할 것을 추천합니다. 3학년이 돼 어떤 전형으로 입시를 준비할지는 미지수이기 때문입니다.

대부분 예비 고3 겨울방학부터 수능을 위한 개념을 정리합니다. 수학, 사회탐구, 과학탐구 강의도 듣고, 문제도 열심히 풀곤 합니다. 그런데 영어의 개념은 수학을 비롯한 탐구 과목들에 비해 명확하지 않아 혼란스러워하는 학생이 많습니다. 그래서 저는 영어의 개념을 ‘정확하게 해석하는 방법’이라고 설명하고 싶습니다. ‘빠르게’ 해석하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모양이 비슷한 분사와 동사 가운데 무엇이 동사인지, 복잡한 문장에 숨어 있는 대명사는 어떤 명사를 대신 나타낸다고 말하는 것이 의미상 옳은지, 도치된 문장은 어떻게 파악하고 해석할 것인지…. 이 모든 내용을 깊이 생각하면서 해석을 시도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지금까지 공부하면서 느꼈겠지만, 영어에서 해석은 곧 문법과 단어를 복합적으로 사용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문장을 분석하기 위해 필수적인 문법 개념을 정비하고, 빈출 단어들을 중점적으로 외우면서 해석 연습을 병행하기 바랍니다. 성적대가 낮은 생글이라면 인터넷 강의와 함께 스스로 해석하는 시간을 꼭 가졌으면 합니다. 정확한 해석에 시간을 많이 할애하면, 그만큼 빠르게 해석할 수 있습니다.

듣기도 마찬가지입니다. 절대평가로 시험을 치르는 만큼 듣기를 통해 고정적인 점수를 많이 받아놔야 합니다. 듣기가 어려운 학생들은 중2~고1 듣기 교재로 공부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듣기 지문의 속도가 상대적으로 느리다고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듣기를 잘하기 위해선 많이 들어보고 이해하면서 귀를 여는 것이 필수적이기 때문입니다. 듣기 지문의 빈칸도 채워보고, 여유가 생기면 어떤 단어를 들었는지 받아적어 보는 것도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이를 반복하면 머지않아 어느 단어가 이 문제의 핵심이었는지, 어떤 표현이 자주 사용되는지 저절로 습득합니다.

정지희 숙명여대 경영학과 20학번(생글14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