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생글이 통신] 새로운 내용보다 기존 학습내용 다질 때…건강도 챙기세요
어느덧 수능이 20일 안으로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여러분 노력이 온전히 발휘되어 좋은 결과 있기를 응원합니다. 수능은 언제 봐도 어렵고 낯설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익숙하게 만들지 고민해야 합니다. 지금부터는 수능이 익숙하다는 느낌을 들 수 있도록 만드는 ‘마인드’, 8시간 이상 지속되는 시험에서 이겨낼 수 있는 ‘건강’이 가장 중요합니다. ‘~D-5’, ‘D-2~수능’, ‘수능 이후’로 세 편의 글을 통해 조언해 드리겠습니다. 자신의 능력 미리 한계짓지 마세요여러분의 목표하는 대학은 어디인가요? 이 질문을 하면 현실과 타협해 성적과 맞춰서 가겠다는 대답, 내년에 재수해서 대학을 가겠다는 대답 등이 잦게 나오곤 합니다. 혹시 수능 성적이, 결과가 발표되었나요? 여러분은 아직 수능을 보지 않았습니다. 이 시기에 가장 금물 해야 하는 태도는 자신의 한계를 짓고 우울의 굴레에 빠져 있는 것입니다. 이런 분들은 수능장에서도 문제에서 막히거나, 문제가 읽히지 않으면 쉽게 포기하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성적에 맞춰 가더라도 높은 성적을 받아야 하고, 재수하더라도 높은 성적을 받아야 내년에 유리하고, 재수학원에 들어가는 것 또한 수월할 것입니다. 그러니 여러분의 목표를 스스로 꺾지 말고, 간직하고 노력하세요. 내가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 지금부터라도 약점을 보완하고, 어떠한 공부들을 해나가야 하는지 한 시간이라도 더 고민하세요. 그렇게 여러분을 믿고 막히더라도 푸는 노력을 하세요. 수능은 공부량과 상관관계가 있지만 정비례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이 타인에 비해 공부를 적게 했더라도 망하지 않고, 오히려 좋은 성적을 거둘 수도 있습니다. 많이 했더라도 올바른 마인드를 갖추지 않았다면 원하지 않는 성적을 받을 수도 있지요. 그러니 여러분, 지금부터라도 자신을 믿고 본래의 목표를 생각하며 공부합시다. 수능이 끝나기 전까지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완주합시다.

자신이 믿는 대로 행동하세요. 수능이 다가올수록 초조하고 불안해지기 마련입니다. 그렇기에 A라는 개념이나 문제를 풀 때 다른 친구들은 어떻게 푸는지 알아보게 되지요. 하지만 저는 이런 방법을 추천하지 않습니다. 수능이 가까워질수록 여러분은 새로운 걸 담기보다는 기존의 여러분이 흡수한 것들을 다지고 또 다지는 습관을 가져야 합니다. 수능장에서 문제를 풀 때에는 후회할 선택을 삼가기 위해 가장 보수적인 선택들을 가져갑니다. 수능 20일, 10일 전에 친구나 선생님들이 새롭게 푸는 풀이가 과연 여러분이 수능장에서 선택할 수 있는 풀이일지 고민해봅시다. 또한, 새로운 문제나 문제집을 푸는 친구와 내가 안 들은 인강이나 내가 모르던 세부적인 정보들이 보일 것입니다. 물론 이러한 것들을 담기는 해야 하지만, 명심하세요. 수능이 가까워질수록 여러분이 접하는 정보는 적어지고 같은 정보를 보는 횟수는 많아져야 합니다. 감정 컨트롤 못하면 집중력 떨어져감정 기복을 최대한 줄이세요. 말 한마디, 행동 하나가 모두 신경 쓰이고 짜증이 나는 것은 수능이 가까워진 대부분의 수험생에게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이 시기만큼은 친구들의 불편한 행동에 대해 말할 때도 조심해서 부드럽게 말하고, 짜증 낼 횟수를 줄여야 합니다. 화를 내거나 싸우거나 하면 그날 공부는 물론이고 다음 날 이후까지도 신경이 쓰입니다. 특히 이 시기에 연애하는 분들은 상대방의 인생을 위해서라도 수능 이후에 다투셔야 합니다. 이미 감정이 식었거나 속상한 일이 있더라도 잠시 모르는 일처럼 취급하고 넘어가 주세요.

가장 중요한 것을 아직 말하지 않았군요! 여러분 누가 뭐라고 하건 건강이 가장 중요합니다. 혹시라도 농구를 하다가 손목을 다치거나, 목을 다치게 되면 정말 큰 타격입니다. 또 이런 것들은 나중에 두고두고 후회로 남습니다. 과격한 운동은 절대 삼가고, 강도가 낮은 운동을 지속적으로 해주세요. 기초 체력을 갖추는 스쿼트나 플랭크 등을 자신에게 맞춰서 해도 좋고, 가볍게 산책이나 러닝을 해도 좋습니다. 제가 하는 모든 얘기도 여러분이 맞는 것들만 적용해주시면 됩니다.

주호연 연세대 경영학과 21학번(생글14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