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생글이 통신] 노력의 선순환 결과 이끌어내려면 멘탈관리도 신경쓰세요
대학 입시를 위해 열심히 공부하다 보면 잘하고 싶은 마음과는 달리 생각대로 풀리지 않아 스트레스를 받거나, 슬럼프에 빠지는 경우가 종종 생깁니다. 저 또한 수험생활 중 스트레스를 받고, 그 영향으로 공부도 잘 풀리지 않는 악순환의 굴레에 자주 빠지곤 했습니다. 오늘은 악순환의 굴레를 깨고 공부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해준 저의 멘털 관리 방법을 소개해 보고자 합니다. 저의 멘털 관리 방법에는 두 가지 키워드가 있는데요, 그것은 바로 ‘장면 전환’과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입니다. 스트레스 악순환 끊으려면 새로운 장면 전환을먼저 스트레스 악순환의 굴레를 끊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부정적인 생각에서 벗어날 수 있는 계기를 만드는 ‘장면 전환’입니다. 마치 영화나 드라마에서 짧은 순간에 장면이 휙휙 전환되는 것처럼, 우리의 마음 상태도 장면들의 조합으로 생각하며 부정적인 장면으로부터 다른 장면으로 전환하는 것이죠. ‘이번 시험 잘 치지 못했으니 나는 이미 틀렸어’, ‘나는 노력해도 성적이 오르지 않아’ 등의 부정적인 생각은 우리가 실질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도록 만들지 않습니다. 오히려 또 다른 부정적인 생각으로 이어져 우리를 좌절로 치닫게 할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그러므로 스스로가 슬럼프에 빠졌다고 느낄 때는 의도적으로 다른 행위를 하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그 행위는 꼭 오답 노트 작성 등 공부와 관련된 것이 아니어도 됩니다. 오히려 전혀 상관없는 일이어도 좋아요. 저는 개인적으로 잠깐 취침하기, 산책하기, 좋아하는 소설 읽기 등을 추천합니다. 1초라도 더 공부해야 할 시간에 공부 외의 것에 시간을 쓰는 것은 시간 낭비라고 느끼실 수도 있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1~2시간 정도 투자해서 마음을 전환하는 것이 훨씬 효율적입니다. 더 집중력이 높아진 상태로 공부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두 번째 키워드는 ‘진인사대천명’입니다. ‘진인사대천명’은 사람이 할 수 있는 걸 다 한 후 결과는 하늘에 맡긴다는 의미를 가진 한자 성어입니다. 상황이 아무리 절망스럽게 느껴지더라도,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게 전부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물론 입시는 성적 등 수치화된 결과로 판단되기에 과정에 최선을 다하라는 말이 어쩌면 비현실적이고 이상주의적인 말로 느껴질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결과에 대해 상상을 한다고 해서 결과는 바뀌지 않습니다. 결과는 그저 자신의 발전을 위한 객관적 지표로 받아들이고, 그에 맞춰 어떤 실천에 최선을 다할지에 대해 생각하는 습관을 들인다면 스트레스를 덜 받게 되고, 결과적으로는 목표에 한 발자국 더 가까워질 수 있을 것입니다. 생각한 만큼 성적이 나오지 않아 절망적인 기분이 들 때, 앞서 말씀드린 ‘장면 전환’으로 부정적인 감정에서 빠져나오고, ‘진인사대천명’의 마음으로 이 상황을 타개하는 데 필요한 노력에 대해 고민하고 실천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후회없이 최선 다하면 결과도 좋게 나올 것지금까지 스트레스의 굴레에서 벗어나는 계기를 만드는 ‘장면 전환’과 현재에 집중하게 만드는 ‘진인사대천명’의 마음가짐에 관해서 이야기했는데요. 이 두 가지 마인드를 가지는 습관을 들이신다면 한결 편안한 마음 상태로 높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외에도 자신을 자주 되돌아보며 자신에게 맞는 멘털 관리법을 찾아 나가는 것도 장시간 달리는 마라톤과 같은 수험생활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입시를 치르는 과정에서 힘든 시기를 겪게 되겠지만, 적절한 멘털 관리를 통해 그 경험이 단순히 힘든 기억만을 남기는 것이 아니라 발전의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서예빈 대전대 한의예과 21학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