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생글이 통신] 면접 시 언어적 내용 못지않게 비언어적 요소도 중요
‘머레이비언의 법칙(The law of Mehrabian)’을 들어 본 적이 있나요. 상대로부터 전달되는 말의 이미지는 ‘몸짓 언어가 55%, 음색이 38%, 언어적 내용이 7%’란 법칙입니다. 면접은 스스로를 ‘언어’로 표현하는 활동처럼 보입니다. 따라서 많은 학생이 그 7%의 양과 질에 주목하는데, 결국 평가는 면접관과의 대면으로 이뤄지기에 비언어적 요소를 간과해선 안 됩니다.

비언어적 요소는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요. 세 가지만 염두에 둔다면 결코 어렵지 않습니다.

첫째, 자신감이 드러나는 표정과 목소리입니다. 면접관은 하루에 수많은 학생과 마주합니다. 시간상 자기소개서를 탐독하진 않았을 수도 있습니다. 이 때문에 면접관이 그 내용의 진위를 판별하고 다른 학생과 차별화를 둘 기준은 자신감뿐입니다. 덧붙여 같은 내용이라도 신빙성을 더 느끼게 할 지름길입니다. 간결한 문장도 확신에 차 분명히 발음하면 핵심만 짚은 발언으로 평가받을 확률이 높습니다. 그러나 크고 좋은 목소리만이 자신감은 아닙니다. 긴장 속에서도 잃지 않는 미소, 소신 있는 발언이야말로 자신감 연습의 첫걸음입니다. 자신감 있는 표정과 목소리로 대응둘째, 불필요한 행동을 지양해야 합니다. 비언어적 요소를 신경 쓰다 보면 몸짓이 과해질 때가 있습니다. 안 좋은 습관도 나타나기 마련입니다. 가령 다리를 떨고 입술을 깨문다든지, 몸을 가만히 못 두고 흔드는 경우입니다. 이럴 때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녹화’입니다. 면접 준비 과정에서 본인의 모습을 촬영하면 제3자의 눈으로 성찰이 가능해집니다. 경험에 따르건대, 이 방법으로 시선을 오래 못 맞추고 눈을 자주 굴리는 습관을 발견했습니다. 이후 의식하며 연습을 거듭했고, 마침내 면접 당일 면접관과 편안하게 눈을 맞춤으로써 불안한 인상을 심지 않게 되었습니다.

셋째, 정중한 태도는 필수입니다. 평가는 면접 고사장 안으로 들어서는 순간부터 시작됩니다. 자리에 앉기 전까지는 보이지 않을 것이란 착각을 범하지 말아야 합니다. 문을 쾅 여닫는 행위, 인사하지 않고 의자로만 향하는 조급함, 상황에 맞지 않는 의복과 행색은 부정적인 인상을 유발할 확률이 높습니다. 문은 조심히 열고, 소리 나지 않게 닫아야 합니다. 또 인사말을 건넨 다음 상체를 숙이는 일련의 행동에는 배려와 신중함이 묻어나오기 마련입니다. 고사장은 친구와 편하게 수다를 하러 가는 공간이 아닙니다. 예의를 갖추는 것은 지원자의 가장 중요한 덕목입니다. 정중하고 차분한 태도로 좋은 인상을각 항목에 언급한 미소, 시선 처리, 예의 바른 자세는 여러 디테일과 함께 지원자의 역량과 격을 높일 소중한 요소들입니다. 그러므로 곤란하거나 잘 알지 못하는 질문을 받을지라도 차분히 미소를 띨 것을 추천합니다. 본격적인 문답에 앞서 면접관은 대부분 긴장을 풀어주는 대화를 시도할 것입니다. 당장 웃는 것이 어렵다면 이 순간을 기점으로 얼어붙은 표정에 변화를 주는 것도 좋습니다.

또한 면접관이 2인 이상일 경우 시선을 나눠 바라봐야 합니다. 직접적으로 눈을 마주치기 부담스럽다면 미간이나 코를 보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질문을 받거나 면접관의 이야기를 들을 때 고개를 끄덕이며 호응해 주는 것도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대화하는 동안 의자에 너무 기대지 않고 허리를 바르게 세운 자세까지 취한다면 금상첨화입니다. 얼마 남지 않은 면접 시즌을 이로써 대비할 수 있길 기원합니다.

조미성 고려대 보건환경융합과학부 20학번(생글13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