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ty Images Bank
Getty Images Bank
주식이란 무엇인지, 주식투자의 이점은 무엇인지 알았으니 이제 주식을 사고파는 방법을 배워볼까요? 주식 매매는 전산화됐기 때문에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거래할 수 있습니다. 증권사 계좌를 개설하고 증권사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컴퓨터에 설치하거나 휴대폰에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다운받으면 됩니다. 단, 미성년자가 증권사 계좌를 만들 땐 부모님과 함께 증권사 지점에 방문해야 합니다. 증권사 영업점에서 계좌 개설해야작년부터 시작된 주식 열풍으로 주식 계좌를 새로 만든 미성년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국내 10개 증권사의 누적 미성년자 계좌 수는 지난 8월 초 기준 116만2605개로 100만 개를 돌파했습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누적 계좌가 50만 개를 밑돌았는데 올 들어서 그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것이죠.
[주코노미 요즘것들의 주식투자] 부모님과 증권사 방문해 주식계좌 개설…PC·모바일로 거래
그런데 미성년자가 증권사 계좌를 개설하는 과정은 성인보다 까다롭습니다. 비대면 개설이 불가능하거든요. 거래 수수료도 성인보다 조금 더 비쌉니다. 증권사들은 만 19세 미만의 고객인 경우 법정대리인(부모 또는 법정후견인)이 증권사 영업점에 방문해 계좌를 개설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부모님 신분증, 가족관계증명서, 기본증명서, 본인 도장을 챙겨 방문하면 됩니다. 대부분 최근 3개월 내 발급된 서류를 요구합니다. 발급 주체는 미성년자 본인으로 맞추고 서류에 기재되는 주민등록번호는 뒷자리까지 모두 노출돼야 합니다. 정부민원포털을 이용하면 인터넷에서 무료로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주코노미 요즘것들의 주식투자] 부모님과 증권사 방문해 주식계좌 개설…PC·모바일로 거래
증권사 지점이 너무 멀다면 자주 사용하는 은행에 가서 은행 연계 계좌를 개설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다만 몇몇 은행은 해당 은행이 계열사로 보유한 증권사 계좌만 만들 수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내가 방문할 은행이 내가 원하는 증권사 계좌를 개설해 주는지 사전에 확인해야 합니다.

공동인증서 발급도 필수입니다. 만 14세 이상인 경우 신분증만 챙겨 가면 혼자서도 공동인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지만 그보다 어린 투자자는 공동인증서 발급에도 부모가 동행해야 합니다. 공동인증서는 인터넷에서 여러분의 신분을 증명해 주는 장치이기 때문에 이 인증서가 있어야 온라인·모바일로 주식을 거래할 수 있어요. 계좌를 만들고 나면 해당 증권사 홈페이지에 회원 가입을 하고 공동인증서를 등록하면 됩니다. CMA도 함께 개설하세요주식 거래를 위한 계좌는 ‘종합투자상품’ ‘종합위탁’ ‘종합매매’ 등의 이름으로 불립니다. 주식을 사는 데 필요한 돈을 넣어두는 곳이며 주식을 팔아서 이익을 봤다면 그 차액도 이 계좌로 들어올 겁니다. 갖고 있는 여유금을 이 계좌에 이체하면 주식을 매수할 준비가 끝난 것입니다. 만약 애플, 아마존, 테슬라 등 해외주식에도 투자하고 싶다면 해외주식 거래까지 가능한 계좌로 신청해 주세요.

거래 전용 계좌 이외에 종합자산관리계좌(CMA) 통장 개설도 추천합니다. 증권사를 통해 개설하는 자산관리통장인데 쉽게 말하면 투자를 위한 내 총알, 즉 현금을 모아두는 용도로 사용하면 됩니다. CMA의 가장 큰 장점은 이자가 하루 단위로 지급된다는 것입니다. 돈을 하루만 넣어 놔도 이자가 붙고, 또 이자율도 은행보다 조금 더 높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우리가 넣은 돈을 증권사가 안전성이 높은 여러 단기 금융상품에 투자해서 굴린 뒤 우리에게 이자를 지급해 주는 방식이기 때문이죠. 입출금도 자유롭습니다. CMA와 연결된 체크카드를 출시한 증권사도 있으니 용돈 통장으로 활용해도 좋겠습니다. HTS·MTS로 간편하게 거래예전에는 주식을 사고팔 때 증권사 ‘객장’에 찾아가거나 전화로 주문을 넣었습니다. 주식을 매수하면 종이로 발행된 주권을 받았죠. 하지만 2019년 전자증권제도가 시행되면서 상장된 주식은 더 이상 종이 주권이 발행되지 않습니다.

이제는 HTS나 MTS를 활용해서 거래하는 것이 보편화됐어요. HTS는 홈트레이딩시스템의 줄임말로 집에서 주식을 거래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프로그램을 뜻합니다. 컴퓨터에 설치해서 사용하기 때문에 스마트폰이 등장하기 전까지는 가장 대표적인 주식 거래 방법이었습니다. 스마트폰 보급과 함께 2010년대 이후 MTS 사용량이 빠르게 늘었습니다. MTS는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으로 주식 거래를 위한 앱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본인이 개설한 증권사의 MTS를 플레이스토어나 앱스토어에서 다운받고 공동인증서를 등록해서 사용하면 됩니다.

HTS와 MTS에는 다양한 기능이 있습니다. 주식을 사고파는 것은 물론이고 보유 주식 내역 확인, 입출금, 환전 등 기본적인 증권 업무를 HTS와 MTS를 통해 처리할 수 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증권사 리서치센터의 기업 분석 내용, 투자 주체별 매매 내역, 경제 뉴스, 인공지능(AI)이 추천하는 유망 종목 등 활용할 만한 정보도 상당합니다. 투자자는 HTS와 MTS의 다양한 정보를 참고해 투자 결정을 내립니다. 최근 해외주식 투자가 활발해지면서 증권사는 MTS에 해외주식 거래 기능까지 탑재했습니다.

다양한 기능이 있는 만큼 처음 MTS를 다운받으면 사용법을 익히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입니다. 탭을 하나하나 눌러보다 보면 감이 잡힐 텐데요, 구체적인 사용법에 대해서는 다음에 한 번 더 다루겠습니다.

한경제 한국경제신문 기자
[주코노미 요즘것들의 주식투자] 부모님과 증권사 방문해 주식계좌 개설…PC·모바일로 거래
NIE 포인트
QR코드를 찍으면
주코노미TV 유튜브 
바로 갈 수 있어요.
QR코드를 찍으면 주코노미TV 유튜브 바로 갈 수 있어요.
① 미성년자는 반드시 부모님 동의 아래 투자해야 할까, 아니면 고교생 정도면 충분히 자기 의사로 투자할 수 있으니 부모님 동의가 필요 없을까.

② CMA는 수수료가 다소 높고 일부 유형을 제외하면 예금자보호를 받지 못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은행 자유 입출금 통장보다 유리할까.

③ 온라인·모바일 주식거래는 키보드 하나를 잘못 눌러 엉뚱한 매매가 이뤄지기도 하는데, 이 같은 사고를 막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