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 부동산 중개업소에 매물 광고가 빼곡히 붙어 있다.  한경DB
서울 한 부동산 중개업소에 매물 광고가 빼곡히 붙어 있다. 한경DB
서울에서 빌라 거래량이 아파트 거래량을 8개월 연속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건수(계약일 기준)는 2313건으로, 아파트 매매 건수(1862건)보다 많았다. 원래 주택시장에서는 아파트 매매량이 빌라보다 두세 배 많은 게 일반적이다. 한국인들이 아파트를 훨씬 선호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올 들어서는 1월부터 매달 이런 역전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집값 급등에 대한 피로감, 강력해진 대출 규제 등으로 주택 매매가 위축된 와중에 벌어진 일이어서 더 눈길을 끈다.

지난달 서울에서 빌라 매매가 활발했던 지역은 다세대와 연립주택이 많은 은평구와 강서구였다. 은평구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자금력이 부족한 20~30대의 빌라 매수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며 “젊은 층의 ‘패닉 바잉(panic buying)’이 아파트를 넘어 빌라 시장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라고 했다. 두려운 마음에…가격 안 보고 매수?부동산 기사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패닉 바잉은 심리적 불안 때문에 뭔가를 부랴부랴 사들이는 행동을 말한다. 우리말로 직역해 ‘공황 구매’라고 부르기도 한다. 가격이 더 오르거나 물량이 줄어들 수 있다는 걱정 때문에 매수한다는 뜻이다. 일종의 군중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서울 주택시장에서는 아파트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이 모두 급등하자 상대적으로 저렴한 빌라에 매수세가 몰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값은 평균 11억7734만원으로, 연립주택(3억3436만원)의 3.5배가 넘는다.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올 들어 3월(0.56%)과 4월(0.72%)을 제외하고 매달 1%대를 기록하면서 8월까지 누적 상승률이 8.70%를 기록했다.

패닉 바잉은 부동산, 주식 같은 자산뿐만 아니라 생활필수품 등의 시장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 초기 미국과 유럽에서 봉쇄령이 확산하자 화장지, 식품 등의 사재기가 극심했던 것도 마찬가지 사례다.

문제는 가격이 높든 낮든 물량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한 매점매석에 가깝기 때문에 또 다른 부작용을 불러온다는 점이다. 패닉 바잉 현상이 나타나면 거래량이 급격히 늘어나고 가격이 더 올라가면서 시장 혼란을 키우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빌라로 눈길을 돌리는 수요자가 늘어나면서 빌라 매매 가격도 오르고 있다. 다방이 한국부동산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7월 서울 빌라의 평균 매매가는 3억4629만원으로, 6월(2억7034만원)보다 28.1% 상승했다. “주택시장 안정돼야 패닉 바잉도 진정”부동산 전문가들은 서울 아파트 공급난과 전세난이 장기화하면서 빌라와 같은 비(非)아파트 시장의 매수 심리가 강해지는 ‘풍선효과’가 생겼다고 지적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빌라는 아파트와 달리 시세를 명확하게 확인하기 어렵고 환금성도 떨어지는 면이 있다”며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무리하게 매수) 같은 무리한 투자는 피해야 한다”고 했다.

군중심리와 맞닿아 있는 또 다른 현상으로 ‘포모(FOMO) 증후군’이라는 용어도 있다. 포모는 기회를 놓치는 데 대한 공포(fear of missing out)를 가리킨다. 대세에서 소외되거나 남들보다 뒤처지는 것에 불안을 느끼는 것이다. 명품 오픈런에 뛰어드는 젊은 층, 빚을 내서 영끌 투자에 뛰어드는 ‘개미’ 투자자 등도 포모 증후군이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원래 포모는 ‘품절 임박’ ‘한정 수량’ 등을 내세워 소비자를 조급하게 하는 마케팅 기법이었다. 2000년대 들어 일종의 사회병리 현상으로 의미가 넓어졌다.

임현우 한국경제신문 기자 tardi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