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글기자 코너]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의 직업 찾기
교육부가 올해 고등학생 직업 선호도 순위를 발표했다. 고등학생이 선호하는 직업 선호도는 교사, 간호사, 연구원, 군인, 의사, 경찰관 순이었다. 이는 우리가 알고 있는 범위 내에서 미래의 희망 직업을 선택한 것이지만 다소 문제점이 있어 보인다.

과거 산업혁명은 국가와 국민의 성공과 실패를 결정하는 분기점이었다. 우리나라는 18세기 말에 시작된 1차 산업혁명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그 결과 산업화에 실패했을 뿐만 아니라 산업화에 성공한 일본의 침략을 받았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산업화에 먼저 발을 디딘 국가와 그렇지 않은 국가의 격차는 더 크게 벌어질 것이다. 4차 산업혁명으로 인공지능 기술과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 기술이 융합해 생산성이 급격히 향상되고 제품과 서비스가 지능화될 것이다. 이에 따라 사회 전반의 일자리에 혁신적인 변화가 나타날 것이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큰 변화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나의 희망 직업도 달라질 것이다. 미래학자들은 2030년까지 현존하는 일자리의 80%가 사라질 것이라고 예측한다. 청소년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일자리 변화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우리는 미래에도 안정적이고 사라지지 않을 직업을 찾아야 하고, 변화하는 상황에 따라 일자리 수도 달라진다. 시대에 적응하기 위해 앞으로 필요한 사람의 기준과 직업, 기술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예상하고, 그에 따라 직업이 어떻게 바뀔 것인지, 어떤 직업이 새롭게 탄생할 것인지를 생각하며 희망하는 직업을 선택해야 한다.

우리는 미래를 예측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오늘도 학교에서 자신의 진학 문제와 일자리 탐구에 전념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혁신적 기술인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첨단 로봇, 무인 자동차, 3차원(3D) 프린터, 자원 탐사 신기술, 신재생에너지, 나노기술 등에 주목하고 있다. 앞으로 신문이나 잡지가 모두 디지털화돼 종이 매체를 구매하는 사람 수가 줄어들 것이며 통역사, 텔레마케터, 캐셔, 모델, 약사 등의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다.

성공한 사람은 본인이 좋아하는 직업을 선택하고 그 일에 최선을 다하는 특성이 있다. 새롭게 변화하는 시대에 따라 적절한 직업을 선택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에게 잘 맞고 즐길 수 있어 오랫동안 활동할 수 있는 직업을 선택하는 것이다. 이제부터는 내가 좋아하고 잘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더 깊이 생각하고 목표를 설계해야겠다.

명세민 생글기자(대전 문정중학교 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