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글기자 코너] 새벽 시간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선물
최근 최유진 변호사가 출판한 도서 《나의 하루는 4시 30분에 시작된다》를 정독했다. 최 변호사는 일상에 치이며 지쳐가던 자신의 모습, 오후 10시에 취침해 오전 4시30분에 기상하는 생활 습관이 얼마나 많은 긍정적 변화와 발전을 이끌어냈는지를 책에 고스란히 담았다.

책을 읽기 전 겨울 방학에도 오전 7시에 알람을 맞춰두고 일찍 일어나 하루를 알차게 보내리라 다짐했던 적이 있다. 하지만 어설픈 계획은 수월하게 이루어지지 않았다. 알람을 끄고 10시까지 잠든 건 물론, 일찍 일어났다고 해도 스마트폰을 붙잡고 평소와 다를 바 없이 빈둥빈둥 시간을 보낸 게 다였다. 세운 계획을 지키지 못하고 흐지부지 날려버렸던 나는 결국 1주일도 채 가지 못하고 알람을 삭제해버렸다.

그러나 최근 이 책을 읽으며 놓친 부분을 깨달았다. 그저 ‘늦잠 자느라 놀지 못하는 게 아쉬워’ 빨리 일어나려 했으니 금방 몸과 마음이 지쳐버린 것이다. 최 변호사는 무작정 일찍 일어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하루를 일찍 시작함으로써 무엇을 얻으려 하는지’를 스스로 생각해보는 게 핵심이라 말했다.

취업을 준비하며 갈등을 겪고 있는 나에게 새벽 기상은 해볼 만한 도전이었다. 지난 2주 동안 오전 5시30분에 기상해 30분간 집 앞에서 줄넘기나 계단 오르내리기 운동을 하고, 6시30분부터 1시간 동안 음악을 들으며 미처 읽지 못한 책을 마저 읽거나 취미로 글을 쓰거나 자격증 공부를 한 뒤 오전 8시가 되기 전에 등굣길을 나섰다.

일찍 잠들지 못해 피곤함이 앞섰던 첫날과 둘째 날에는 ‘얼마나 대단해지겠다고 이런 일까지 하나’ 싶어 제대로 집중하지 못했지만, 셋째 날부터는 홀로 새벽 시간을 가지는 동안 정신이 맑아지고 하루를 알차게 시작하는 느낌을 받았다. 더불어 계획적으로 행동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기 위한 훈련까지 되었다.

저녁형 인간에 가까웠던 나는 혼자만의 새벽과 친해지면서 시간 활용 능력, 계획성, 보충 시간을 선물 받았다. 여유로운 자아성찰의 시간으로 새벽 또는 이른 아침이 굉장히 좋다는 사실도 알았다. 그렇다고 억지로 아침에 일어나기를 강요하는 건 결코 아니다. 모두 각자의 생활 방식이 있다.

그저 제안하고 싶다. 힘겨운 하루에 나만의 특별한 의미가 담긴 시간을 조금이나마 얹어보는 것은 어떨까. 어쩌면 그동안 알지 못했던 또 다른 나의 모습을 발견하고, 나의 성장과 발전에 박차를 가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지도 모른다.

조아라 생글기자(경민비즈고 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