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글기자 코너] 코로나19로 정체된 금융, 인터넷뱅킹이 살렸다
인터넷뱅킹이란 고객이 자금 이체, 계좌 조회 등 은행 업무를 인터넷을 통해 원격지에서 처리할 수 있는 금융 서비스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인터넷뱅킹의 올해 상반기 이용 금액은 55조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한국은행이 지난달 28일 공개한 ‘상반기 인터넷뱅킹 서비스 이용 현황’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인터넷뱅킹 등록자 수는 1억6479만 명(금융권 중복 포함)으로 전년 말 대비 3.5% 증가하였다. 조회, 자금 이체, 대출 신청 서비스 이용 건수 및 금액도 전년 하반기에 비해 각각 25.5%, 10.9% 늘었다. 인터넷뱅킹 중에서도 모바일뱅킹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모바일뱅킹의 등록 고객 수는 1억2825만 명으로 6.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 실적(하루 평균)의 건수 및 금액도 각각 22.8%, 22.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터넷뱅킹 이용자 수와 이용 건수, 이용 금액 등이 올해 상반기 사상 최고치를 찍은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더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에 비해 대면 거래 비중은 7.4%로 직전 분기 대비 0.7%포인트 줄어들었다. 오픈뱅킹 시행 이후 소비자들의 호응도 높다. 금융거래 편의성이 높아져서다. 실제로 인터넷뱅킹은 자주 안 쓰는 타 은행 계좌 돈을 주거래 계좌로 옮기는 작업도 즉시 가능하고, 타 은행 계좌에 있는 돈을 통장이나 카드 없이도 ATM에서 인출할 수도 있다. 계좌가 없더라도 은행 앱에 가입할 수 있으며 비대면으로 신분증 사진만 찍으면 즉각 신규 계좌 개설도 가능하다. 은행 앱 하나로 흩어져 있는 은행계좌 관리, 증권·카드·보험 통합 자산관리가 가능해진 것이다. 한 은행 관계자는 “많은 소비자 사이에서 인터넷뱅킹의 중요성과 편리함이 확산되고 있어 인터넷뱅킹의 점유율 또한 계속해서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인터넷뱅킹, 그리고 금융과 정보기술(IT)이 접목된 핀테크도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

정다은 생글기자(대전신일여고 2년) apashf98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