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등 ‘스크린 기기’의 수요가 폭발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상반기 위축됐던 소비심리가 급속히 회복되면서 3분기 세계 TV 출하량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홈 이코노미’ 확대로 70인치 이상 대형 TV 선호 경향이 강해지는 가운데 100인치 이상 화면으로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프로젝터 시장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산업계에선 연말 쇼핑 성수기를 감안하면 4분기 TV 출하량은 다시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숫자로 읽는 세상] '집콕 시대' TV 수요 폭발…3분기 글로벌 출하량 6205만대
지난 9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3분기 세계 TV 출하량은 6205만 대다. 지난 2분기 대비 38.8%, 전년 동기 대비 12.9% 증가했다. 트렌드포스는 “출하량 6205만 대는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라고 밝혔다. 3분기 들어 북미와 유럽 등 선진 시장 중심으로 경제 활동이 재개되고 온라인 쇼핑이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TV 수요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TV업체들이 1~2분기 줄였던 TV 출하량을 3분기부터 경쟁적으로 확대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삼성전자 LG전자 등 세계 TV 시장의 1, 2위를 차지하고 있는 한국 업체들의 출하량 증가율이 특히 가파르다. 삼성전자의 3분기 TV 출하량은 직전 분기 대비 67.1% 증가한 1420만 대에 달했다. LG전자는 3분기에 2분기보다 87.1% 많은 794만 대를 시장에 풀었다. 출하량 3∼5위를 차지한 중국 업체들도 직전 분기보다 3분기 출하량이 늘었다. 업체별로 TCL은 29.0%(733만 대), 하이센스는 28.2%(550만 대), 샤오미는 5.0%(338만 대) 증가했다. 4분기 TV 출하량은 사상 최대치를 다시 갈아치울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황정수 한국경제신문 기자 hj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