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88호 2020년 12월 21일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殃及池魚(앙급지어)


▶ 한자풀이
殃: 재앙 앙
及: 미칠 급
池: 연못 지
魚: 물고기 어


재앙이 연못 속 물고기에 미친다는 뜻으로
관계가 없는 듯해도 좋지 않은 영향을 받음-<여씨춘추>


중국 송(宋)나라 사마(司馬) 환(桓)이 귀한 구슬을 가지고 있었다. 어느 날 그가 죄를 지어 형벌을 받게 되자 도망을 치려고 했다. 왕이 사람을 보내 그를 붙잡아 구슬이 있는 곳을 물으니 사마 환이 말했다. “연못에 던져버렸습니다.” 이에 연못의 물을 다 퍼내 마르게 해서 구슬을 찾았으나 아무것도 찾지 못하고 물고기만 다 죽고 말았다. <여씨춘추>에 전해오는 이야기로, 여기서 유래한 앙급지어(殃及池魚)는 재앙이 연못의 물고기에 미친다는 뜻으로 연관이 없는 뜻하지 않은 화를 일컫는 고사성어다. 지어지앙(池魚之殃)으로도 쓴다. 뜻밖에 닥쳐온 불행을 의미하는 횡래지액(橫來之厄), 횡액(橫厄)도 뜻이 비슷하다.

이 이야기는 후대에 내용이 가감되고 재구성되어 전해졌는데, 송나라 때 편집된 역대 설화집 <태평광기>에는 비슷한 얘기가 실려 있다.

“성문에 불이 붙으면 그 화가 성 근처 물가의 물고기에게까지 미친다(城門失火, 殃及池魚)는 말이 있다. 옛날 전하는 말에 ‘지중어(池仲魚)라는 이름의 사람이 있었다. 그는 송나라 성문 근처에 살았는데, 성문에 갑자기 불이 나더니 불이 그의 집까지 퍼져 지중어는 불에 타 죽고 말았다’는 이야기가 있다. 또 다른 이야기로는 ‘송나라 성문에 불이 났는데 불을 끄려던 사람이 성 외곽의 물을 길어다 불을 껐다. 결국 성 외곽의 물은 바닥이 났고 그 속에 살던 물고기는 모두 죽었다’고 한다.”

민간에 구전되는 이야기로 문헌에 기술된 형태도 다양하지만 함의는 비슷하다. 언뜻 서로 관련이 없어 보이고, 어느 누구도 의도하지 않았지만 중간에서 발생한 사건으로 인해 엉뚱한 사람이 영향을 받게 되는 상황을 이른다.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는 우리말 속담도 뜻이 같다. 순망치한(脣亡齒寒)은 ‘입술이 없으면 이가 시리다’는 뜻으로 서로 떨어질 수 없는 밀접한 관계를 의미한다. 뜻하지 않은 화를 막으려면 평소에 멀리 보고 두루 보는 습관이 필요하다.

shins@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