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75호 2020년 9월 14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로 주목해야 할 것들

쿠팡의 인기가 거세지고 있다. 주문한 다음날 새벽에 배송되는 ‘로켓프레시’의 역할이 컸다. 하지만 최근 네이버가 ‘장보기’ 서비스로 시장에 진출했다. 이 또한 새벽 배송이 가능한 서비스다. 네이버의 ‘장보기’ 서비스로 여론은 새벽 배송의 강자인 쿠팡과 네이버가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한다. 이에 네티즌들은 누가 승리할 것인지에 대해 많은 의견이 갈리고 있다.

이번 경쟁에 대중의 관심이 쏠리는 이유는 코로나19의 영향이 크다고 생각한다.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쇼핑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에 대해 여러 의견이 있었다. 나는 긍정적인 의견을 가지고 있다.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소비자들의 선택지가 넓어진다는 것이다. 선택지가 넓어질수록 소비자는 원하는 혜택, 서비스에 맞게 선택하여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둘 중 어느 서비스가 더 좋고 나쁘다를 따질 수는 없다. 개개인이 원하는 혜택과 서비스가 다르기 때문이다. 이번 ‘장보기’ 서비스로 쿠팡이 피해를 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왜냐하면 쿠팡을 사용하던 사람들 또한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비슷한 서비스, 상품이 나온다면 어느 것을 사용할지는 소비자의 선택이다. 그러니 쿠팡이 피해를 본다고 하더라도 이상하지 않은 현상이다. 피해를 보는 것이 쿠팡만 있는 것은 아닐 것이다. 아마 골목상권, 개인 판매자 등도 큰 피해를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서비스에는 백화점, 마트뿐만 아니라 전통시장도 입점한다고 한다. 여기서 골목상권과 개인 판매자들은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지 눈여겨봐야 할 것 같다. 그리고 전통시장의 입점으로 시장 또한 비대면 시대를 따라오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부분에서 전통시장이 얼마나 살아날 것인지, 입점으로 인해 어떤 영향을 끼칠 것인지 눈여겨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 도입에 가장 마음에 들었던 부분은 전통시장 입점이었다. 비대면 시대에 오프라인인 전통시장은 죽어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번 계기로 전통시장이 살아날 수 있을지 큰 기대감이 든다. 걱정되었던 부분은 역시 골목상권과 개인 판매자인 것 같다. 앞으로 골목상권과 개인 판매자는 이 고비를 어떻게 넘길 것인지 여러 대책 또한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 소비자들은 어떤 서비스를 선택할 것인지 그에 따라 경제에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지 계속해 살펴볼 대목이다.

백세빈 생글기자(부산진여상 2년) sebin7065@naver.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