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60호 2020년 4월 20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지구촌 기후변화에 지속적인 관심 가져야

스위스 다보스는 눈 내린 산맥의 절경과 더불어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토마스 만의 저서 《마의 산》의 무대로 대중에게 알려져 있다. 게다가 다보스에서는 매년 1월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이 개최되는데 이 포럼은 유엔 연간 행사의 맨 앞자리를 차지한다는 것 이외에도 각국의 저명한 경제 전문가들의 토론의 장이 돼왔다.

올해 포럼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주목한 논제는 ‘기후변화’였다. 사실 기후변화에 대한 국제기구의 문제 인식은 1972년 스톡홀롬 선언 이후로부터 지속적으로 부각되었지만 2020 다보스포럼 현장에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발언은 주요 탄소 배출국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데 충분했다.

그는 지구가 불타고 있는 동안 정작 의사 결정자들은 움직임을 망설이고 있다고 말하며 주요 산업국에 탄소중립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탄소중립이란 탄소를 배출한 국가가 배출한 만큼 흡수하여 실질적 탄소량을 0으로 만들자는 개념이며 제3차 기후변화주간을 시작으로 국제기구 회원국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LG전자 등 기업적 단위로도 활발히 도입되고 있는 개념이다.

미국의 생태 경제학자인 허먼 데일리의 저서 《성장을 넘어서》에서 저자는 정상 상태 경제(steady-state economy)를 인류의 지속 가능한 발전의 필수적 요건으로 제시한다. 각 경제 주체가 생산·교환·소비 등이 같은 규모로 순환하도록 해 환경에 역량 이상의 회복을 요구하는 성장을 무리해서 추진해서는 안 된다는 의미다.

국민에게도 환경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는 정부를 감시하고 비판할 것을 종용한 이번 회의로 보아 앞으로의 환경과 관련한 유엔의 행보가 기대된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지구촌 곳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아픔을 겪고 있지만 인간 생명의 근원인 환경에도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정지원 생글기자(안곡고 3년) allusefull167@naver.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