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54호 2019년 11월 25일

Cover Story

디즈니도 가세한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경쟁

세계 최대 콘텐츠기업인 미국 월트디즈니가 넷플릭스처럼 온라인으로 동영상을 볼 수 있는 OTT 서비스인 디즈니플러스를 지난 12일 선보였다. 디즈니가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에 본격 뛰어들어 업계는 물론 세계 이용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디즈니가 이미 많은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는 넷플릭스를 따라잡을지, 치열한 경쟁의 승자는 어디가 될지 주목된다.

디즈니플러스는 미국 캐나다 네덜란드에 이어 지난 19일 호주와 뉴질랜드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했다. 내년 상반기에는 서유럽과 일본에 진출한다. 한국에선 2021년께 서비스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디즈니플러스에 가입하면 ‘겨울왕국’ ‘알라딘’ 등 디즈니가 제작한 애니메이션을 비롯해 8000여 편에 달하는 작품을 노트북이나 태블릿 PC, 스마트폰으로 즐길 수 있다. 디즈니는 ‘어벤져스’ 시리즈를 만든 마블, ‘인사이드 아웃’을 제작한 픽사, ‘아바타’를 제작한 21세기폭스, ‘스타워즈’를 만든 루카스필름 등을 잇달아 사들였는데, 이들 제작사의 작품을 전부 디즈니플러스에 공급한다. 한마디로 ‘콘텐츠 왕국’의 OTT 시장 진출로 경쟁 지형이 완전히 달라지게 됐다. 다큐멘터리 채널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포츠 채널 ESPN에서 제작한 프로그램도 여기에 들어간다. 한 달 이용료는 6.99달러(약 8150원)로 넷플릭스(7.99달러)보다 저렴하다.

해외에선 벌써 디즈니의 승리를 예상하는 분석이 나온다. 글로벌 투자은행 JP모간은 “디즈니플러스가 넷플릭스와의 경쟁에서 이긴다는 점엔 의심의 여지가 없다. 다양한 콘텐츠로 승리할 것”으로 내다봤다. 뉴욕타임스는 “디즈니플러스는 ‘토르(북유럽 신화 속 ‘천둥의 신’)의 마법망치’를 내려친 것과 같다. 모든 것을 바꾸는 지각변동이 일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런 분석이 나오게 된 이유와 디즈니플러스의 특징, 국내 기업들의 대응책을 4, 5면에서 상세히 알아보자.

김희경 한국경제신문 문화부 기자 hkkim@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