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50호 2019년 10월 28일

Cover Story

세계 경제 ''동반 스태그네이션'' 우려 커졌다

세계 경제가 스태그네이션(stagnation·장기 경기 침체)에 빠져들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제조업과 금융, 투자심리 등이 동시에 위축되면서 세계 경제가 본격적으로 회복된 지 2년도 채 안 돼 ‘침체 경보’가 울리고 있는 것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최근 미국 싱크탱크인 브루킹스연구소와 공동으로 분석·발표하는 글로벌 경제회복지수(타이거지수)가 지난 8월 기준 0.4428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2016년 5월 -0.2692를 기록한 이후 3년여 만의 최저치다. 에스워 프래서드 브루킹스연구소 선임 연구원은 “지속적인 무역분쟁과 지정학적 위험, 통화정책의 제한된 효과 등으로 투자와 생산이 위축되고 있다”며 “각국 정부가 제때 구조개혁에 나서지 않으면 글로벌 스태그네이션이 나타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 등 주요 경제기관도 잇달아 글로벌 경기 침체를 경고하고 있다.

글로벌타이거지수에 따르면 국가·지역별로는 경기 둔화 양상이 다소 차이를 보이고 있다. 미국은 8월 수치가 5.1008로 상대적으로 괜찮은 편이고 중국(3.0269)과 일본(4.2976)도 당장은 침체에 빠지지 않을 것이라는 게 연구소의 진단이다. 하지만 독일 수치가 마이너스를 나타내는 등 유럽 국가들의 상황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한국은 수치가 가장 나쁜 나라 중 하나다. 한국의 8월 수치는 -7.5127로 기준점인 0을 크게 밑돌았다. 수치상으로는 한국 경제가 이미 경기 침체에 진입했음을 의미한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골드만삭스, JP모간 등 9개 투자은행(IB)의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지난달 평균 1.9%에 그쳤다. 한국은행이 지난 16일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1.25%로 내린 것도 이런 상황 인식의 반영이다. 정부도 “경제 상황이 엄중하다”며 위기의식을 보이기 시작했다. 한국과 세계 경제가 급속히 악화하는 이유가 무엇인지와 우리 정부의 대책 등을 4, 5면에서 자세히 알아보자.

성수영 한국경제신문 경제부 기자 syoung@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