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45호 2019년 9월 23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성큼성큼 다가오는 인공지능(AI) 시대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되면서 인공지능(AI)이 우리 곁에 다가오고 있다. 인공지능이란 인간의 학습능력과 추론능력, 지각능력, 자연언어의 이해능력 등을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실현한 기술이다. 2016년 이세돌과 알파고의 대결로 인해 인공지능이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를 통해 인공지능이 주목받는 분야로 떠올랐고 교육, 직업 등 다양한 분야에 인공지능이 융합돼 우리 곁에 나타났다.

지난 8월 29일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한국인공지능법학회와 사법정책연구원이 주체하는 ‘알파로(Alpha Law) 경진대회’가 열렸다. 일반 변호사들로 이뤄진 9개 팀 및 인공지능을 활용한 변호사와 일반인 구성의 3개 팀이 출전했다. 결과는 인공지능의 압도적 승리였다. 인간 고유의 영역은 여전히 존재하지만 인공지능은 법률 분야에서도 전 세계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형사재판에서 형량을 정할 때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활용하고, 중국은 고등법원 형사법정에서 양형 시스템으로 쓴다고 한다. 에스토니아는 인공지능 판사 제도를 선언했다. 또한 카카오는 실제 사람처럼 대화하고 콜센터 업무를 맡길 수 있는 수준을 목표로 인공지능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2년 안에 블록체인의 대중화도 이끌어낼 계획이라고 한다. 구글은 지난 8월 18~19일 서울대, KAIST와 인공지능 연구 및 인재 양성을 위한 연구·교육 지원 협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우리가 야구 생중계에서 득점 하이라이트 클립을 빨리 볼 수 있는 이유는 인공지능이 해당 경기를 빠르게 분석해 자동적으로 편집해 방송에 송출한 것이고, 공부하며 사용하는 번역기 앱 또한 인공지능 힘이다.

이렇게 인공지능은 우리 생활과 밀접한 관계를 지니고 있다. 앞으로 더 나아가서는 어르신 맞춤 전용인 인공지능 인형이 출시될 예정이고 인공지능 기반의 의료 사업, 인공지능을 이용한 블라인드 채용, 청각장애인을 위한 인공지능 기반 수어 통역시스템 기술 등 다양한 분야와 융합해 발전된 모습으로 우리 곁에 다가올 것이다. 인공지능은 사회에 빛과 그림자를 모두 데리고 오겠지만 다가오는 속도는 예상보다 훨씬 빠르다.

곽민주 생글기자(경민비즈니스고 1년) kaylakwak14@gmail.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