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44호 2019년 9월 9일

Cover Story

포퓰리즘으로 경제 위기 맞은 아르헨티나…"예금 찾자" 줄 선 시민들 ''뱅크 런''

아르헨티나 그리스 베네수엘라의 공통점은 과도한 포퓰리즘(대중인기영합주의)이다. 나라의 곳간(재정)을 거덜낸 무상복지로 국가 경제는 망가졌고, 결국 국제통화기금(IMF)에 수차례 손을 벌렸다. 특히 남미의 아르헨티나는 20세기 초만 해도 세계의 4대 경제 강국으로 꼽혔다.

하지만 1946년 집권한 후안 페론 대통령이 무분별한 반기업·친노조·무상복지 정책을 펴면서 국가 경제는 파탄에 빠졌고, 이른바 ‘페로니즘’은 포퓰리즘의 대명사가 됐다. 페로니즘의 망령은 여전히 아르헨티나 베네수엘라 등 일부 남미 국가를 떠돌면서 국가 경제를 망가뜨리고 있다.

사진은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에 놓인 아르헨티나 정부가 지난 1일 기업과 개인의 외환거래 통제를 발표하자 자본 통제가 은행 출금 제한으로까지 확대될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시민들이 예금을 찾기 위해 은행 앞에서 길게 줄을 서 있는 모습이다. 말 그대로 ‘뱅크 런(Bank Run)’이다. 아르헨티나는 페소화 가치가 급락하는 등 금융시장도 요동치고 있다.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