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43호 2019년 9월 2일

Cover Story

풍요로운 추석을 기다리는 선물용 과일들

조병화 시인은 <아파트의 추석달>이라는 시에서 “아파트 창 너머 추석달은 차다/싸늘하다 처량하다 쓸쓸하다/멀리 허공에 떠서 혼자 돌아선다…”고 썼다. 문명 속에서 말라가는 도시 인심을 안타까워하는 시인의 마음이 읽힌다. 용혜원 시인은 <추석에 고향가는 길>이라는 시에서 “늘 그립고 늘 보고픈 고향/둥근 달덩이 하늘에/두둥실 떠오르는 추석이 다가오면/발길이 가기도 전에/마음은 벌써 고향에 가 있습니다…”라고 노래했다.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고향 그리는 마음이 오롯이 담겨 있다. 경제가 어렵고 정치권도 혼란스럽지만 우리 민족의 명절인 추석(9월 13일)은 올해도 어김없이 타향의 발길을 고향으로 돌려놓을 것이다. 그리고 생각이 달라 때로는 편을 가르고 서로 다퉈도 결국은 한민족임을 깨닫게 할 것이다. 사진은 추석을 10여 일 앞두고 경기 수원시 권선동 수원농수산물도매시장에 선물용 과일들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 모습이다.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