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글기자 코너] 6·10 만세운동과 민주항쟁 정신을 기억하길
대한민국에서 6월 10일은 어떤 날일까. 6·10 만세운동과 6·10 민주항쟁이 일어난 날이다.

6·10 만세운동은 1926년 6월 10일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제인 순종의 장례일을 기해 만세 시위로 일어난 학생 중심의 민족 독립운동이다. 1919년 3·1운동 이후 독립운동은 외국의 소극적인 지원과 일제의 교묘한 술책, 탄압에 힘을 잃어가고 있었다. 국내외 기성세대들의 민족운동이 침체되어 가는 상황에 1920년대 민족운동의 활력소는 학생운동이었다.

6·10 만세운동에서는 순종의 장례 행렬이 지나던 종로3가 단성사 앞에서 중앙고 학생 300여 명이 ‘대한 독립 만세’를 외치고, 격문을 뿌리며 만세운동을 벌였다. 이후 서울 시내 8곳에서 만세 시위가 이어졌고, 금세 고창, 개성, 평양, 대구 등 전국으로 번졌다. 일제는 군대 총동원령까지 내려 삼엄한 경계에 나섰다. 6·10 만세운동은 ‘대한 독립’이라는 민족의 목표를 위해 하나가 되었던 역사적 가치가 있는 운동이다.

이에 따라 2020년 12월 8일, 정부는 6·10 만세운동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고 2021년 6월 10일 보훈처 주관으로 기념행사를 개최할 것이라 밝혔다.

6월 10일은 6·10 민주항쟁이 일어난 날이기도 하다. 군부 내 사조직인 ‘하나회’ 중심의 신군부 세력이 일으킨 군사 반란 사건인 12·12 사태 이후 전두환이 새 대통령으로 취임하게 된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4·13 호헌조치, 이한열 열사 사망 사건은 민주화 운동이 본격적으로 일어나는 계기가 된다.

1987년 6월 10일 전국 곳곳에서 거의 동시에 시작된 시위는 20일간 계속되었고, 학생들이 중심이었으나 일반 시민들의 수가 늘어나 국민운동으로 발전했다. 그 결과, 6월 29일 민주정의당 노태우 대표가 대통령 직선제 개헌 요구를 수용하는 시국 수습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5년 단임의 대통령 직선제로 헌법이 개정되었다.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이끈 6월 10일 민주항쟁이 더 다양한 인권을 이야기할 수 있는 지금의 날을 만든 게 아닐까 싶다.

대한민국 민족의 의지를 펼쳤던 날, 6월 10일. 이날의 정신을 계승하고 기억하자.

정연우 생글기자(원주금융회계고 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