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글기자 코너] 다가오는 겨울…건강한 온도, 습도 챙기기
요즘 기온이 뚝 떨어지고 추워져 옷도 두꺼워지고 겨울이 오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겨울에는 춥기 때문에 지속적인 난방으로 에너지 낭비를 많이 하고 있다. 또한 한반도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강수량이 적고 반대로 일조량은 많아 습도가 낮고 건조한 편이다. 더군다나 실내의 경우 난방으로 인해 건조함이 더욱 심해져 호흡기 질환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 온도와 습도를 같이 관리해야 한다. 다가오는 겨울, 건강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 위해 실내 온도와 습도, 난방비를 아끼기 위한 방법들을 알아보자.

겨울철 실내 온도는 18~20도가 좋다. 살짝 춥게 느껴질 수 있는 온도지만 에너지 낭비를 줄일 수도 있고 외부와의 온도 차이에 몸이 빨리 적응할 수 있기 때문에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추운 공간에서 따뜻한 실내로, 따뜻한 실내에서 추운 공간으로 이동하게 되면 급격히 바뀌는 온도 차이 때문에 혈관이 압축과 팽창을 반복하게 되면서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데, 춥다고 무조건 난방 온도를 높이기보다는 실내와의 온도 차이를 줄이기 위해 실내 온도를 낮춰주는 게 좋은 방법이다.

습도란 공기 중에 포함된 수증기의 양 또는 비율을 나타내는 단위를 말한다. 겨울철 실내 습도는 40~60%인데 습도가 40% 이하일 경우에는 호흡기질환, 안구 건조 등을 느낄 수 있다. 실내가 너무 건조하면 가습기를 틀어주는 것도 한 방법이다. 습도를 높여주게 되면 공기 순환이 빨리 되어 공기를 더 빠르게 따뜻하게 만들어준다. 또한 실생활 속에서 에너지를 아끼는 방법은 첫째 수면 잠옷, 양말 등 실내에서도 따뜻하게 입기. 둘째 창문에 단열재 붙이기. 셋째 카펫, 매트로 온기 유지하기. 넷째 실내용 난방 텐트 설치하기 등이 있다. 또한 난방을 할 때 따뜻한 집을 유지하는 것보다 추워진 실내를 따뜻하게 할 때 훨씬 더 많은 에너지를 소모하게 되므로 오히려 난방비가 더 많이 나올 수 있다. 그래서 필요할 때마다 난방을 트는 것보다 외출 모드(일정 온도를 자동으로 유지해주는 모드)를 하는 것이 난방비를 아끼는 방법이다. 이처럼 이번 겨울에는 따뜻한 겨울보다 훈훈한 겨울로 에너지 절약에 대비해 보자.

박수진 생글기자(동구마케팅고 3년) smn27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