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89호 2020년 12월 28일

숫자로 읽는세상

[숫자로 읽는 세상] 美·日·유럽 자동차업계 "친환경車 전환 압박 지나쳐"

미국과 일본, 유럽연합(EU) 각국에서 화석연료차 생산·판매 관련 규제를 연이어 내놓으면서 자동차업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타격이 이어지는 와중에 기존 휘발유나 디젤차 중심 생산체제를 전기·수소차 등으로 급속히 전환해야 하는 부담이 커져서다.

일본을 대표하는 자동차 제조업체인 도요타자동차와 일본제철의 최고경영자(CEO)가 잇따라 일본 정부의 탈(脫)석탄화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도요타 아키오 도요타 사장은 지난 17일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이대로라면 일본에서 자동차를 만들 수 없게 된다”며 온실가스 배출량을 급격히 줄이라는 일본 정부의 정책에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하시모토 에이지 일본철강연맹 회장도 같은 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2050년 이산화탄소 배출 제로를 달성하려면 연구개발에만 10년, 20년이 걸리기 때문에 개별 기업이 속행하는 것은 무리”라며 정부 정책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지난달엔 영국 정부가 내연기관 신차 판매 금지 시점을 기존 계획보다 5년 앞당긴 2030년으로 정한다고 발표하자 업계 안팎에서 우려 목소리가 나왔다. 가디언지는 “정부의 공격적인 조치가 영국 자동차산업에 타격을 키울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며 “영국 자동차산업은 수년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리스크에 시달려왔고, 최근엔 코로나19 타격으로 생산이 매우 침체된 와중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최근 세계 각국은 휘발유와 디젤 등 내연기관 신차 판매를 금지하는 법률을 연이어 통과시켰다. 노르웨이는 2025년, 독일·덴마크·스웨덴은 2030년, 프랑스는 2040년부터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미국에선 미국 내 최대 자동차 시장인 캘리포니아주가 내연기관 신차 판매 허용 범위를 차차 줄여 2035년부터는 아예 금지하겠다고 공언했다.

EU는 2030년까지 배기가스 배출량 감축 목표치를 기존 대비 15% 끌어올렸다. 이를 지키기 위해선 유럽 완성차업계가 당장 내년부터 10년간 생산하는 차량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기존의 절반 수준으로 줄여야 한다.

선한결 한국경제신문 기자 always@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