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87호 2020년 12월 14일

숫자로 읽는세상

[숫자로 읽는 세상] 中의 ''한국 인재 빼가기''…이번엔 OLED분야 노골적 영입

중국 기업의 ‘한국 인력 빼가기’가 LCD(액정표시장치), 반도체에 이어 ‘미래 먹거리’로 꼽히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산업까지 뻗치고 있다. 중국이 ‘디스플레이 굴기(우뚝 일어섬)’의 2차 목표로 OLED산업 육성을 꼽고 기술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잡코리아, 인크루트 등 주요 헤드헌팅업체 게시판에 ‘중국 기업이 OLED 기술 전문가를 구한다’는 글이 동시다발로 올라오고 있다. 억대 급여와 주택·항공권 제공 등 파격 대우를 약속하는 동시에 ‘S사 L사 출신 및 재직자 우대’라는 조건까지 제시하고 있다. 사실상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임직원을 노골적으로 유혹하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겉으론 억대 급여라는 조건을 내걸었지만 협상에서는 현재 연봉의 최소 10배 이상을 제시하는 경우가 많다”고 귀띔했다.

업계에선 BOE, CSOT 등 중국 대표 디스플레이기업들이 최근 OLED 시장에 적극 뛰어들고 있는 영향이 크다고 보고 있다. 기술력 부족을 보완하기 위해 한국 엔지니어를 영입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디스플레이업계는 초긴장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OLED를 국가 핵심기술로 지정해 기술 유출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지만 ‘인력 이동’까진 막을 수 없어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황정수 한국경제신문 기자 hjs@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