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75호 2020년 9월 14일

대입전략

[2021학년 대입 전략] 영어는 기본…문과는 수학·이과는 국어 선택이 많아

수시모집에서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은 중요한 전형요소다. 논술전형 등 상당수 전형이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요구한다. 단기간에 목표 대학이 요구하는 수능 최저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서는 수능 4개 과목 중 자신 있는 2~3개 과목에만 집중하는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할 때도 있다. 어떤 과목에 집중하는 것이 유리할까.

문과는 ‘수학+영어’, 이과는 ‘국어+영어’ 조합이 우세
종로학원 재원생 성적 등을 토대로 주요 대학에서 요구하는 평균적인 수준인 ‘수능 4개 영역 중 2개 등급 합 4’를 기준 삼아 가장 효율적인 조합이 무엇인지 알아봤다. 분석 결과 탐구를 2과목 평균으로 적용할 때 인문계열 학생은 ‘수학+영어’ 조합으로 2개 등급 합 4 이내를 충족한 학생이 가장 많았다. 영어가 절대평가인 점을 감안해 영어 1등급 비율을 각각 15.6%, 9.0%, 7.8% 등 세 가지 경우로 나눠 분석했을 때 모두 ‘수학+영어’ 조합 비율이 가장 높았다.

영어 1등급을 15.6%로 상정했을 때 ‘수학+영어’ 조합이 35.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국어+영어’ 조합이 23.2%, ‘영어+탐구(2)’ 조합이 16.1%를 차지했다. 영어 1등급 비율이 9.0%일 때에는 ‘수학+영어’가 26.1%로 가장 높았고, ‘국어+영어’ 조합이 22.3%, ‘영어+탐구(2)’ 조합이 19.2%로 분석됐다. 영어 1등급 비율이 7.8%일 때도 결과는 비슷했다.

반면, 자연계의 경우 ‘국어+영어’ 조합이 더 우세한 것으로 분석됐다. 영어 1등급 비율이 15.6%일 때 ‘국어+영어’ 조합이 36.2%로 가장 높게 나왔고, 9.0%의 상황에서도 31.9%로 가장 높았다. 영어 1등급 비율이 7.8%로 다소 떨어진 상황에서는 ‘국어+수학’ 조합이 29.2%로 가장 높았다.

영어가 절대평가로 바뀌면서 수능 최저 조합에서 영어는 필수과목이 됐다. 영어를 기본으로 하면서 인문계 학생은 수학, 자연계 학생은 국어에 강점을 보였다. 자연계 학생이 국어에 강점을 보인 것은 의·치·한의대 등 자연계 학과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상위권 학생 상당수가 이과를 선택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탐구 1과목 적용할 때에는 영어와 탐구 성적이 관건
탐구영역을 1과목으로 적용하면 결과가 달라진다. 인문·자연계 모두 ‘영어+탐구(1)’ 조합 비율이 가장 높다. 인문계는 영어 1등급 비율이 15.6%, 9.0%, 7.8% 등 각각의 상황에서 ‘영어+탐구(1)’ 조합 비율이 각각 28.4%, 29.2%, 26.6%로 가장 높았다. 자연계도 ‘영어+탐구(1)’ 비율이 각각 30.6%, 26.7%, 25.2%로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처럼 탐구영역 반영 과목이 1과목으로 줄어 부담이 완화되면 ‘영어+탐구(1)’이 수능 최저기준 충족에서 인문·자연 모두 가장 쉬운 조합으로 분석됐다. 목표하는 대학이 수능 최저 기준에서 탐구를 1과목만 적용한다면 영어와 탐구에 남은 시간을 투자해 등급을 끌어올리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전략이다. 올해 주요 21개 대학 가운데 건국대 경희대 국민대 동국대 서울시립대 세종대 숙명여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국어대 홍익대 등이 일부 전형 수능 최저기준으로 탐구를 1과목만 적용한다.
남은 기간 EBS와 기출문제 학습하며 변형문제 대비해야
수능까지 남은 기간 국어와 영어는 EBS 마무리 학습이 중요하다. 직·간접으로 EBS 지문이 활용되기 때문에 교재에 수록된 주요 지문을 철저히 분석하는 것이 필요하다. 국어에서 특히 문학은 EBS 작품과의 연계율이 높으므로 더욱 중요하다. EBS 교재 속 작품뿐 아니라 교재에 수록되지 않은 연관 작품까지 함께 학습하는 것이 좋다. 비문학 지문은 예술, 철학, 과학 등 어려운 지문 위주로 글의 주제와 핵심소재 등을 다시 정리하고 요지를 파악하는 훈련을 집중적으로 하면 도움이 된다.

영어는 평소 어렵게 느꼈던 지문을 꼼꼼히 독해하면서 지문 속 어휘와 중요 문법을 정리해야 한다. 빈칸 추론 등의 고난도 문제에 대비하기 위해 지문 속 핵심 문장과 중요 문법을 빈칸 처리한 뒤 다시 채워 넣는 식의 학습도 도움이 된다. 영어는 EBS 지문 및 주제를 무조건 암기하는 학습은 매우 위험하다. 언제든 문제 유형이 변형돼 출제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글의 주제와 핵심소재 등 요지를 정확히 파악하는 연습에 집중해야 한다.

수학은 최근 출제 경향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최근 모의평가에서 전통적으로 고난도 ‘킬러문항’인 21번, 29번, 30번 문항의 난도는 소폭 하락하면서 킬러문항을 제외한 4점짜리 문항이 어렵게 출제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남은 기간 전통적인 킬러문항뿐 아니라 중상 단계의 문제도 집중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

또한 올해는 2015 개정교육과정 적용으로 수학 과목 시험범위가 조정되면서 중요도가 높아진 단원에 대한 학습이 중요하다. 문과는 ‘지수함수와 로그함수’ ‘도함수의 활용’ ‘ 정적분의 활용’ 단원을, 이과는 ‘미분법과 적분법’ ‘경우의 수(순열과 조합)’ 등 새 교육과정 도입으로 중요도가 높아진 단원을 철저히 대비하기를 권한다.

국어, 수학, 영어 모두 EBS 교재에만 집착해서는 곤란하다. 언제든 문제 유형이 변형돼 출제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EBS 교재뿐 아니라 모의평가와 수능 기출문제로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