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67호 2020년 6월 8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벽을 뛰어넘는 과학기술, ''STRONG KOREA 포럼 2020''

지난 5월 27일 ‘벽을 뛰어넘는 과학기술’을 주제로 ‘STRONG KOREA 포럼 2020’ 행사가 개최되었다. 매년 대규모 오프라인 행사로 개최됐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다. 온라인 생중계는 유튜브 공식 계정으로 오전 8시30분부터 12시30분까지 진행되었으며, 약 900명의 시청자가 함께했다.

이 행사는 한국경제신문사가 2002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STRONG KOREA’ 캠페인의 하나로, 과학기술 강국을 목표로 하고 있다. ‘STRONG’은 ‘Science, Technology and Research are Our National Goal’의 앞글자를 따온 것으로 과학, 기술 그리고 연구가 우리나라가 나아갈 길이라는 의미가 있다.

강연은 크게 두 가지 주제로 진행되었으며, 총 11명의 연사가 참여했다. 첫 번째 주제는 양자컴퓨터에 대한 내용이었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로버트 슈터 IBM 퀀텀 총괄 부사장은 퀀텀 컴퓨팅의 발달로 기대할 수 있는 세 가지 변화인 분자 모델링을 활용한 화학적 혁신, 위험 분석 등의 금융산업 시뮬레이션, 그리고 보다 정교한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을 언급하였다. 김재완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교수는 스무고개와 태극기를 예로 들면서 양자컴퓨터의 기반이 되는 큐비트의 원리를 이해하기 쉽게 설명했으며, 디지털 컴퓨터와 양자컴퓨터를 여러 가지 기준으로 비교하여 양자컴퓨터의 월등히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었다.

두 번째 주제는 수학과 AI에 대한 내용이었다. 아야스디 창업자인 군나 칼슨은 수학을 공부할 때 깊은 연구나 이해 없이 단순히 공식을 암기하는 학생들을 위한 조언으로 “원리와 원칙을 학습하는 데 시간을 많이 들이는 것이 단순히 공식을 외우는 것보다 더 효과적’이라며 ‘원리원칙에 대하여 잘 이해하면 배우는 것을 더 잘 쓸 수 있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인공지능 관련 사고와 윤리적 문제, 의료진단 보조 AI, 그리고 코로나19에 응용된 인공지능 등 AI와 관련된 여러 가지 주제로 다른 연사들의 강연도 진행되었다.

비록 이번 행사가 오프라인으로 개최되지는 못했지만, 강연 내용 전달에 전혀 지장 없이 실시간 채팅창으로 시청자의 의견도 공유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매우 유익했다. 한 번에 이해하기 힘든 심화된 지식들도 종종 있었지만, 평상시에 관심을 가지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전문적인 내용을 접할 수 있는 강연이었다.

김재현 생글기자(가원중 3년) jenny2215@naver.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