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62호 2020년 5월 4일

뉴스

서울대 합격자 서울예술고 79명, 서울과학고·용인외대부고 63명

올해(2020학년도) 서울대 합격자를 많이 배출한 상위 30개 고교는 대부분 특수목적고와 자율형사립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고는 4곳이지만 비평준화 지역에서 선발이 가능하거나 서울 강남지역에 있는 학교로 조사됐다. 서울대가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서울대 등록생이 가장 많은 학교는 서울예술고로 수시 77명, 정시 2명 등 총 79명의 합격자를 배출했다. 이는 최초합격자가 아닌 최종등록생 기준이며 재수생 이상의 졸업자도 포함된 수치다. 서울과학고와 용인외대부고가 각각 63명으로 뒤를 이었고 대원외고(58명) 경기과학고(57명) 하나고(56명) 순으로 나타났다.


과학영재학교 상위 30위권에 모두 포함

전국단위로 학생 선발이 가능한 과학영재학교는 모두 상위 3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서울과학고와 경기과학고에 이어 대전과학고(33명) 대구과학고(32명) 광주과학고(30명)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26명) 세종과학예술영재학교(21명) 한국과학영재학교(20명) 순이었다. 예술영재학교에서는 서울예술고에 이어 선화예술고(31명) 국립국악고(23명) 등이 3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과학영재학교와 예술영재학교는 전국단위로 학생 선발이 가능한 곳이다.

자사고 가운데 전국단위로 선발이 가능한 용인한국외국어대부속고등학교(63명) 하나고(56명) 상산고(35명) 민족사관고(28명) 포항제철고(18명) 등도 서울대 등록생을 대거 배출했다. 광역단위에서 선발할 수 있는 특목고인 외국어고 가운데는 대원외고가 58명으로 서울대 등록생을 가장 많이 배출했고 이어서 대일외국어고(27명) 한영외국어고(27명) 명덕외국어고(26명) 고양외국어고(19명) 경기외국어고(18명)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일반고는 4곳에 불과

서울대 등록생을 많이 배출한 상위 30위권 고교 가운데 일반고는 단국대사범대학부속고(22명) 화성고(22명) 서울고(20명) 한일고(19명) 등 4곳에 불과했다. 이 가운데 공주 한일고는 전국단위에서 학생 선발이 가능하고 화성고는 비평준화지역인 경기도에서 학생을 선발한다. 단대부고와 서울고는 서울 강남지역에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평준화지역의 일반고에서는 서울대 등록생을 대거 배출하기 어려운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대 합격생을 1명 이상 낸 고교는 전국 910곳으로 전체(2360곳)의 38%로 조사됐다.

2020학년도 서울대 입시는 수시 비중이 80%에 달해 역대 최고로 높았다. 내신 경쟁이 치열한 특목고·자사고보다 일반고가 유리하리라는 예상이 많았지만 일반고들이 여전히 힘을 발휘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2025학년도부터는 자사고와 외국어고, 국제고를 전면 폐지해 일반고로 전환할 계획이다. 또 한일고처럼 전국에서 학생을 선발하는 일반고 49곳도 광역단위로만 모집하도록 했다. 대부분 고교가 일반고로 전환함에 따라 대입을 겨냥한 학교 간 경쟁이 어떻게 펼쳐질지 주목된다.

정태웅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redael@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