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61호 2020년 4월 27일

Cover Story

글로벌 석유전쟁…사상 첫 마이너스 유가


글로벌 석유전쟁이 터졌다. 세계 석유 공급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 미국 등 주요 산유국이 서로 원유 가격과 생산량을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고 있어서다. 원유는 땅에서 뽑아낸 기름이다. 원유를 정제하면 석유나 석유제품이 된다.



주요 산유국은 서로 원유 생산을 더 줄이라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석유 수요가 확 꺾였기 때문이다. 외국 여행과 도시 간 이동이 어려워지자 비행기와 자동차 연료용 석유 수요가 급감했다. 일시 폐쇄된 공장이 늘어나면서 산업용 석유제품을 사는 이들도 크게 줄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이번달 세계 원유 수요 감소폭이 하루평균 2000만 배럴에 달할 것이라고 추산한다.

이 때문에 원유 가격은 속절없이 추락하고 있다. 지난 21일 원유 국제선물시장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5월 인도분은 배럴당 -37.63달러에 거래가 마감되기도 했다. 올해 1월 1일 가격(61.06달러)에서 98.69달러 폭락한 수준이다. 국제 유가가 마이너스 가격대를 보인 것은 사상 처음이다. 재고가 넘쳐 원유를 저장하기 어려우니 웃돈을 얹어주고라도 제품을 밀어내는 상황이다.

주요 산유국은 원유 생산량을 줄여 수급 균형을 맞추길 바라고 있다. 문제는 어느 나라가 얼마나 감산폭을 떠맡을지다. 사우디와 러시아는 서로를 압박하기 위해 석유를 증산하겠다고 지난달 초 선언했다가 약 5주 만인 이달 12일 소폭 감산에 합의했다. 하지만 이는 수요 감소폭에는 턱없이 모자란다는 평가가 중론이다.

석유 전쟁은 산유국만의 문제가 아니다. 석유는 각국 경제와 사람들의 삶에 필수 재료이기 때문이다. 석유는 자동차, 건설, 전자, 섬유, 화장품 등 온갖 산업 분야에서 원료나 중간제품으로 쓰인다.

이 때문에 석유 전쟁은 정유·조선·건설 등 각 분야 국내 기업에도 직격탄을 날리고 있다. 일부에선 석유제품 가격이 너무 낮아져 제조 비용이 판매 가격을 웃도는 ‘마이너스 마진’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중동 산유국들로부터 대형 사업을 수주해온 기업에도 타격이다. 글로벌 석유 전쟁의 원인과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4, 5면에서 자세히 알아보자.

선한결 한국경제신문 기자 always@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