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60호 2020년 4월 20일

뉴스

온라인 출석 체크 명확히…수업내용 시험에 꼭 나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을 하면서 학교와 선생님은 물론 학생들도 온라인 수업에 적응하는 데 적잖은 시행착오를 겪고 있다. 하지만 온라인 개학도 학사과정을 진행하는 것인 만큼 등교하는 것과 같은 마음가짐과 행동으로 참여해야 한다. 담임선생님 조회, 교과 수업, 점심 식사, 종례 등의 모든 행위가 온라인으로 이뤄질 뿐 담임선생님을 통한 중요한 전달 메시지, 교과목 교사를 통한 학교 수업 등이 거의 동일하게 진행되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상황에서 자칫하면 올해 1학기 내내 온라인 수업이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의 도움을 받아 ‘슬기로운 집콕 학습’에 대해 정리해보자.

교실과 같은 환경을 마련하자

집에서 학습하더라도 학교 교실과 동일한 환경을 마련해야 집중할 수 있다. 공부하는 장소를 어디로 할 것인지, 책상과 기기는 어디에 놓을지, 소음 등 수업 방해 요인을 어떻게 차단할지 등을 신경써야 한다. 수업 진행 도중 발생하는 개인별 문제점은 담임선생님과 바로 소통하고 관련 근거도 남겨둬야 한다.

선행학습 했어도 임의이탈 안돼

낯선 온라인 시스템으로 자칫 학교별 출석체크 지침을 잘못 이해해 결석 처리되면 학생부에 반영돼 대학 입시에 불이익을 받게 된다. 출석체크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이를 증빙할 수 있는 자료, 근거를 마련해두고 어떤 절차에 따라 어느 정도 기간에 걸쳐 사후 출석체크가 재확인되는지 점검해야 한다. 선행학습 등으로 이미 알고 있는 수업 내용이라고 해도 임의로 판단해 온라인 수업에서 이탈하면 결석으로 처리되니 주의하자. 예체능 수업 역시 이론수업 내용이 익히 알고 있는 내용이고 지겹다고 해서 등한시해선 안 된다.

돌발적인 끊김 상황은 근거를 남겨라

온라인 수업에 참여하다가 과다 접속 또는 와이파이 차단으로 갑자기 끊김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이때는 사후에 불가항력으로 수업에 참여할 수 없었음을 증빙할 수 있는 자료, 사진, 캡처 등을 통해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 사후에 학교에 증빙자료를 제출해 불이익이 없도록 해야 한다. 가급적 담임선생님과 전화와 문자메시지, 카톡 등으로 소통이 잘 되는지 미리 점검해야 한다. 학교의 중요한 전달사항이 전화 또는 문자로 공지될 수 있으므로 학교에서 연락이 잘 오는지 자주 확인해야 한다.

학생부에 기록되는 내용을 확인하라

학생부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세특)’에 기록되는 내용이 무엇인지 학교에서 알려주는 가이드라인을 통해 확인해야 한다. 각 교과목마다 또는 수업 진행 형태에 따라 학교별로 세특에 기록되는 내용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학교에서 정해준 기간과 방식대로 요구하는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학생부 세특은 대입 수시 학생부종합전형 등에서 매우 중요한 전형 요소임을 명심하자.

비속어 사용은 금물이다

온라인 수업 중 평소 습관적으로 친구들끼리 대화하는 SNS상의 은어, 비속어 등을 사용하는 것은 금물이다. 평소 PC방 등에서 친구들끼리 나눴던 은어 등을 온라인 수업 현장에서 사용했다가 자칫하면 세특에 반영될 수도 있다. 특히 로그아웃이 제대로 됐는지, 마이크가 오프 상태로 전환됐는지 등을 주의해야 한다. 나가지 말아야 할 내용, 말 등이 공개적으로 유포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강의 내용, 학습 내용, 과제물 등을 SNS상에 올리거나 유포하는 것도 매우 신중해야 한다. 저작권법, 개인정보보호법 등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처벌될 수 있다.

온라인 수업 내용이 시험에 꼭 나온다

온라인 수업에서 진행되는 내용, 과제 등은 중간고사와 기말고사에 출제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선생님들이 어렵게 준비한 수업이고 엄선된 내용으로 수업을 구성했으리라 추론할 수 있어서다. 수업 참여와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서라도 온라인 수업으로 제공되는 교육 콘텐츠는 학교 시험과 직결된다고 생각해야 한다. 형식적 수업 참여가 아니라 실질적 학습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집중해야 한다.

정태웅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redael@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