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56호 2019년 12월 9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교가 인식 개선 프로그램, ''학교歌 좋다''

지난 11월 6일, 딜라이브에서 주최한 사회공헌프로그램 ‘학교歌 좋다’ 음악회가 서울 용산구 대극장 미르에서 열렸다. 최근 들어 학교를 대표하는 노래인 교가가 잘 불리지 않고 있다. 심지어는 자신의 교가를 잘 모르는 학생들도 있다. 오래전에 설립된 학교는 교가 반주가 너무 느리거나, 음원이 손상돼 있기도 하다. 이런 교가와 관련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시작된 사업이 바로 ‘학교歌 좋다’이다.

‘학교歌 좋다’는 교가에서 음악적 오류가 있는 부분을 수정하고 청소년 정서에 맞춰 교가를 편곡하는 딜라이브 OTT 방송의 사회공헌사업이다. 졸업생과 재학생들에게 교가의 중요성을 알리고, 학생들이 교가를 보다 친근하고 쉽게 부를 수 있게 하도록 2010년에 처음 시작한 이 사업은 올해로 10년째를 맞았다. 2010년부터 2018년까지 ‘학교歌 좋다’를 통해 서울시 및 경기도 내 초·중·고교 372개 학교의 교가가 재탄생했으며 올해는 서울시와 기타 지역의 47개교를 지원했다.

이번 음악회는 새롭게 편곡된 교가를 오케스트라 연주에 맞춰 부르는 교가 경연대회와 교가 CD 및 악보 전달식, 전문 음악인의 축하 공연 등으로 열렸다. 교가 경연대회는 2019년에 지원한 47개교 중 배문중, 서울 북성초, 인왕중, 재현고, 청원중 등 총 8개교를 선정해 진행됐다. 교가 경연대회에 참가한 8개교 학생들은 자발적인 참여로 연습이 이뤄졌다고 한다.

이번 교가 경연대회를 준비하는 것을 보면서 생각보다 많은 학생이 교가에 관심이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연습에 참여한 일부 학생은 “항상 선배들이 무섭게만 느껴졌는데, 함께 교가를 부르면서 그들과 친해져 좋았다”고 했다.

청원중 음악 담당인 김영훈 선생님은 “이번 일로 학생들이 교가에 더 애착을 가졌으면 좋겠고, 더욱 많은 학교가 이 프로그램에 참여해 대한민국 모든 학교의 교가가 많이 사랑받고 널리 불리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더 많은 학교가 재탄생한 교가를 선물받고, 더 많은 학생이 교가를 사랑하는 마음과 관심을 갖기를 기대한다.

박예림 생글기자(청원중 2년) yarempark@gmail.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