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40호 2019년 7월 8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미래를 위한 변화는 작은 행동과 실천에서 시작된다

“미래에 지구가 존재하지 않을지도 모르는데 공부가 무슨 소용 있을까요?”

스웨덴의 16세 소녀 그레타 툰베리가 지난해 9월,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외면하는 어른들에 대한 항의로 ‘금요일 등교 거부 시위’를 시작했을 때 했던 말이다. 1인 시위로 시작한 소녀의 외침은 유럽 전역의 청소년들에게 등교 거부 운동을 확산시켰고, ‘미래를 위한 금요일의 등교 거부’는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SNS를 통해 #Fridaysforfuture, #Strikeclimate 등의 해시태그 운동으로 활발히 이어지고 있다.

지구온난화는 인류가 화석연료와 같은 에너지와 자원을 과도하게 사용하면서 대기중 이산화탄소 농도를 높여온 것에 기인한다. 지구의 기온은 20세기 평균 13.88도에서 2016년 14.83도로 상승했다. 약 1도의 기온 변화는 해수면 상승뿐 아니라 아열대 지방의 사막화 증가, 북극의 축소, 대기와 해수 순환의 변화를 가져와 지구 곳곳에 혹한과 폭염, 가뭄과 폭우 등 여러 가지 기상 이변을 일으켰다. 또한, 이로 인한 농작물 수확량 감소로 기아 인구가 증가했고 생태계 이상 변화도 관찰되고 있다. 멀리 다른 나라의 예를 들지 않더라도 우리 역시 매년 심해지는 폭염과 혹한을 겪으며 한반도의 기후가 아열대로 변해가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

기후변화를 늦추기 위한 노력이 등교 거부처럼 꼭 거창할 필요는 없다. 변화는 작은 행동과 실천으로부터 시작되기 때문이다. 녹색소비 생활로 친환경 생활을 일상화하고, 에너지와 자원을 꼭 필요한 곳에 효율적으로 사용하며, 쓰레기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1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는 등 우리가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은 많다. 미세먼지, 플라스틱 쓰레기 등 화석연료 사용이 가져온 환경오염과 지구온난화 때문에 병들어가고 있는 지구는 우리가 환경을 위해 지금 당장 무엇인가 시작하지 않는다면 더는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을지도 모른다.

김재윤 생글기자(염창중 2년) 2wondergirl@naver.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