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19호 2018년 12월 17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기업가정신 위축시키는 반기업정서

지난달 28일 이웅열 코오롱 회장이 내년 1월1일자로 그룹 회장직을 그만두겠다고 전격 선언해 화제가 되었다. 이 회장은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한 행사에서 “앞으로 청년 이웅열로 돌아가 새로 창업의 길을 가겠다”며 “새 일터에서 성공의 단맛을 볼 준비가 돼 있으며 마음대로 안 돼도 상관없는 망할 권리가 생겼다”고 말했다.

올해 예순두 살인 이 회장은 왜 이렇게 선언했을까. 마흔 살에 아버지로부터 기업을 물려받아 그룹을 이끌어오면서 너무 힘들었기 때문일까. 이 회장은 “사람들은 저를 보고 금수저를 물고 태어났다고 하지만 그만큼 책임감의 무게도 느껴야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하지만 ‘성공의 단맛’ ‘망할 권리’라는 이 회장의 말처럼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싶은 욕구가 더 컸던 게 아닐까.

기업가정신이 사라지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6·25전쟁 후의 폐허에서 ‘한강의 기적’을 이뤄냈던 원동력 중의 하나가 기업가정신인데, 선진국 문턱을 막 넘어선 우리나라에서 이제는 이런 정신을 찾아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왜 그럴까. 기업가정신은 미래에 대한 통찰력과 새로운 것을 만들기 위해 과감히 도전하는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정신이라고들 말한다. 세계적인 그룹이 된 삼성의 시작은 대구의 삼성상회였다.

성공 그 자체보다 중요한 것은 이들을 성공으로 이끈 혁신과 도전이다. 그런데 혁신과 도전에는 언제나 ‘실패’라는 위험이 따른다. 그 위험이 두려운 사람들은 창업도 혁신도 시작할 수 없다. 청년실업이 사상 최대라는 데도 대부분 사람이 창업보다 취업에 목을 매는 것은 이 때문이다.

기업가정신을 고취하고 창업을 활성화하려면 실패한 사람들에 대한 사회적 배려, 즉 안전망이 필요하다. 미국의 경우 성공한 기업가들은 평균 2.8회의 창업으로 성공했다고 한다. 그러니까 평균 1.8의 실패 경험이 있다는 것이다. 또 하나, 기업과 기업인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많아서는 기업가정신이 살아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한다. 기업은 오직 이윤만을 창출하기 위한 집단이 아니다. 작은 식당이든, 큰 회사든 기업의 가장 큰 목적은 돈을 버는 것이겠지만 그 과정에서 일자리를 만들고, 세금을 내며, 이익 분배와 나눔을 통해 사회에 기여한다. 그런데도 기업과 기업인을 이윤만 추구하는 이기주의자, 착취자로 몰아붙이는 ‘반기업 정서’가 지금처럼 팽배해서는 곤란하지 않을까.

서보산 생글기자 (성보고 1년) bosani02@gmail.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