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17호 2018년 12월 3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미세먼지 줄이기에 관심과 지혜 모아야

최근 날씨가 추워지면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중국의 황사가 미세먼지 발생의 주된 원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실상은 그렇지도 않다. 지난 11월6일 국립환경과학원은 고농도 초미세먼지 발생의 국내 영향이 55~82%, 국외 영향이 18~45%라고 나온 연구 결과를 내놨다. 이는 미세먼지 발생 원인이 국외보다 국내적 요소가 크다는 사실을 증명한다.

국내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의 가장 큰 원인은 자동차 배기가스와 사업장, 발전소 등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이다. 2017년 9월 정부는 미세먼지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미세먼지 종합관리대책’을 내놨지만 그 실효성은 여전히 의문이고, 서울시에서는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무료 정책’을 내놓았지만 결국 막대한 혈세만 낭비한 채 실패하고 말았다.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서는 우선 국가 간의 협력이 필요하다. 국내 미세먼지 영향이 더 크다고 하지만, 국외 미세먼지 영향도 무시할 수 없는 노릇이다. 지난 8월 한·중·일 환경장관들이 만나 대기오염 연구와 기술 공유를 확대하는 내용의 합의문을 만들었다. 이처럼 국가 간 협력을 통해 정책을 수립하고 미세먼지를 줄이고 환경오염을 개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국가 간 협력과 정부의 대책 마련뿐만 아니라 국민과 기업들의 노력도 필요하다. 국민은 자가용보다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자동차 배기가스를 줄이고, 기업은 사업장의 대기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오염물질을 적게 배출하는 저NOx(질소산화물) 버너로 교체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할 것이다. 내 일이 아니라는 안일한 생각으로는 환경오염을 막을 수 없거니와, 나중에는 사람의 생명까지 앗아갈 수 있는 미세먼지를 우리가 만들 수 있다고 본다.

하나의 시작이 큰 시작의 출발점이 될 것이다. 국민 모두의 건강을 해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개개인의 관심과 협력이 절실히 필요하다. 미세먼지는 결코 남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모두의 문제다.

신은혜 생글기자(대전신일여고 2년) sjsj0560@naver.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