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08호 2018년 10월 1일

테샛 공부합시다

[국가공인 경제이해력 검증시험 맛보기] 주식가치

문제 다음 중 주식가치를 평가할 때 활용하는 지표가 아닌 것은?

① PER
② PBR
③ CSM
④ EBITDA
⑤ TOBIN’S Q

해설 PER은 주가수익비율이다. 현재 주가를 주당순이익(EPS)으로 나눠 구한다. PBR은 주가순자산비율이다. 주가가 주당 순자산의 몇 배로 매매되고 있는지를 보기 위한 주가 기준의 하나로 주가를 주당 순자산(자본금과 자본잉여금, 이익잉여금의 합계)으로 나눠 구한다. TOBIN’S Q는 주식시장에서 기업의 자산가치를 평가할 때 사용한다. 기업의 시장가치(시가총액)를 기업 실물자본의 대체비용(순자산가치)으로 나눠 구한다. CSM은 사회적 책임경영(CSR)이나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동일한 개념이다. 정답 ③

문제 다음은 어느 경제학자의 책 내용 일부다. 이 경제학자가 언급하고 있는 내용에 대한 분석으로 옳은 것을 <보기>에서 고르면?

[나는 과학이 발전해 사람의 마음을 읽어내는 기계가 발명될까 두렵다. 기업이 이 기계를 이용해 소비자의 지불 용의 가격을 파악할 수 있다고 상상하면 어떤 일이 발생할지 불을 보듯 명확해서다.

가. 시장에서 거래량이 감소할 것이다.
나. 소비자 잉여가 독점기업의 이윤으로 완전히 귀속된다.
다. 기업의 가격차별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라. 완전 경쟁 시장에서 두드러진 현상이 될 것이다.]

① 가, 나
② 가, 다
③ 나, 다
④ 나, 라
⑤ 다, 라

해설 경제학자의 책 내용은 기업이 소비자의 최대 지불 용의 가격을 완전히 파악해 소비자마다 다른 가격을 부과하는 완전 가격차별 또는 제1급 가격차별에 관한 이야기다. 가격차별이란 동일한 재화를 구매자에 따라 서로 다른 가격을 매기거나 동일한 구매자라도 각기 다른 평균가격을 설정하는 것을 의미한다. 가격차별은 독점시장에서 나타난다. 제1급 가격차별의 경우 독점기업이 소비자의 최대 지불 용의 가격을 완전히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 잉여가 독점기업의 이윤으로 귀속돼 소비자잉여는 0이 된다. 정답 ③

문제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 중 DTI(debt to income ratio)가 있다. DTI에 대한 설명으로 옳지 않은 것은?

① 총부채상환비율이라고 한다.
② 주택 수요를 조절하는 정책이다.
③ 주택 가격이 상승하면 대출 가능 금액이 증가한다.
④ 이 비율을 낮추면 주택 구입 자금을 위한 신규 대출이 감소한다.
⑤ 주택담보대출의 연간 원리금 상환액과 기타부채의 연간 이자 상환액의 합을 연소득으로 나눈 비율이다.

해설 DTI는 총부채상환비율로 총소득에서 부채의 연간 원리금 상환액이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소득을 기준으로 금융회사에서 대출받을 수 있는 한도를 정하는 계산비율이다. 이 비율이 낮아지면 주택 구입을 위한 신규 대출이 감소한다. 주택 가격 상승이 대출 가능 금액에 영향을 주는 정책은 LTV(loan to value ratio), 즉 담보인정비율이다. LTV는 주택을 담보로 돈을 빌릴 때 인정되는 자산가치의 비율이다. 은행에서 주택을 담보로 빌릴 수 있는 대출 가능 한도로 부동산 규제 정책 수단이다. 정답 ③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