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87호 2018년 3월 26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4차산업혁명 마스터플랜 정책 콘퍼런스''에 다녀와서

지난 2월22일(목)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있었던 4차 산업혁명 콘퍼런스에 다녀왔다. 4차 산업혁명 콘퍼런스는 강의와 토론회로 진행됐으며 총 4개의 주제에 대한 강의가 있었다.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제대로 하고 있는가,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마스터플랜 추진 전략, 지능정보사회의 신산업 육성 전략,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의 국가 연구개발(R&D) 전략 등의 강의가 있었다.

전반적으로 4차 산업혁명을 어떻게 잘 준비하고 대처할 것인가에 대한 토론회였다. 4차산업이란 인공지능, 로봇기술, 생명과학이 주도하는 산업혁명을 말한다. 예를 들면 드론, 인공지능, 자율주행자동차 등이 있다. 이런 4차 산업들이 성공하기 위해서 기본적으로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이번 4차 산업혁명 콘퍼런스를 보면서 가장 많이 들었던 생각은 학생들의 진로설계를 위한 체계적인 교육시스템이다. 특히 강의가 끝나고 토론회에서 이창원 한양대 교수님은 자율주행차가 나오게 되면 교통사고가 없어지게 되고 결국 자동차 보험회사도 사라지게 된다고 했다. 또한 3D프린터로 자동차를 만들면 자동차를 생산하는 데 많은 부품이 필요한 전통적인 자동차 회사가 사라지게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렇다. 아주 오랫동안 어떤 한 분야의 직업을 보고 달려왔지만, 어느 날 갑자기 그 직업의 일자리가 줄게 된다면 혹은 아예 없어진다면, 과연 우리는 지금 어떤 것을 미리 알고 준비해야 하는 것일까? 그에 대한 답은 바로 4차 산업혁명과 사회의 변화 및 흐름에 관심을 갖는 것이다. 4차 산업혁명 유망 직업들을 찾아보고, 이제 갓 나온 여러 기술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뿐만 아니라 더 많은, 새로운 변화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기에 사회의 변화를 잘 알고, 현재가 아닌 미래를 보고 진로를 설계하는 교육이 필요한 것 같다.

청소년들이 4차 산업혁명 직업에 관심을 갖고,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알려주는 체계적인 진로 교육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박예창 생글기자(중계중 3년) pyc20208@naver.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