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로 읽는 세상] 메타버스 시장 규모 2024년 7833억달러…MS·메타 등 업무 회의하고 파티도 열어
3차원(3D) 가상세계인 ‘메타버스’ 안에 디지털 본사를 구축하거나 메타버스 기반의 협업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가 일상화하면서 직원들 사이에 소통 단절이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기업들은 디지털 본사를 가상 티타임, 전시회 등을 위한 공간으로도 활용하고 있다.

경제전문지 포천에 따르면 미디어·데이터 스타트업 뉴스트리트는 지난 6월 메타버스 플랫폼 크립토복셀에 디지털 본사를 열었다. 크립토복셀은 이더리움 기반의 가상현실 플랫폼이다.

뉴스트리트가 디지털 본사를 구축하는 데 든 금액은 1만3000달러(약 1500만원) 수준이다. 1층은 공용 오피스, 2층은 대체불가능토큰(NFT) 아트 갤러리, 3층은 전시와 이벤트 공간 등으로 꾸몄다.

뉴스트리트는 크립토복셀이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열흘에 거쳐 디지털 본사를 세웠다. 에릭 위첸 뉴스트리트 창업자는 “전 세계에 직원이 있는 스타트업은 모두가 함께 만나는 공동 장소가 필요하다”며 “아바타와 아바타의 만남이지만 서로 마주함으로써 원격근무 시 벌어지는 문제를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더리움 대표 디지털 지갑 ‘메타마스크’를 만든 컨센시스소프트웨어도 디지털 본사를 운영 중이다. 메타버스 전문 건설업체에 의뢰해 암호화폐 마나(MANA)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 디센트럴랜드에 본사를 세웠다. 디지털 본사에는 중앙 원형극장 등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다.

컨센시스는 9월 메타마스크의 월간 활성 이용자가 1000만 명을 넘은 기념으로 이곳에서 파티를 열기도 했다. 회사 측은 “디지털 본사를 가상 음료를 이용한 티타임, NFT 전시회 등 팀과 고객 미팅을 위한 공간으로 쓸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스타트업뿐만이 아니다. 정보기술(IT)업계 거물들도 메타버스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메타버스가 앞으로 우리 삶의 많은 부분을 대체할 것”이라며 “2~3년 안에 회사의 대부분 회의가 메타버스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원격근무를 원하는 직원들이 늘면서 이미 작업 공간에 ‘혁명’이 일어났고, 이 같은 현상이 확대돼 더 많은 사람이 메타버스에서 업무를 볼 것이라는 전망이다.

게이츠는 기술력 부족을 지적하는 목소리에 대해서는 “가상 경험을 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품질이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가정해서는 안 된다”며 “혁신의 가속화는 이미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다만 “시간이 좀 더 필요하고 가상현실(VR) 헤드셋과 고글 등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MS는 지난달 업무용 소프트웨어 팀즈와 융합한 메타버스 협업 솔루션 ‘메시’를 통해 3D 아바타를 이용한 화상회의 시스템을 선보이기도 했다.

메타(옛 페이스북)는 사명을 바꾼 뒤 적극적으로 메타버스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8월 가상현실 공간에서 회의할 수 있는 시범 서비스 ‘호라이즌 워크룸’을 선보인 데 이어 최근 미국과 캐나다의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메타버스 플랫폼 ‘호라이즌 월드’를 무료로 개방했다.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게임을 비롯해 라이브 엔터테인먼트, 콘서트 등 일상생활에 메타버스 플랫폼이 스며들 가능성이 높아서다. 블룸버그는 “메타버스 시장은 연평균 13.1% 성장할 것”이라며 “2024년에는 7833억달러 규모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주연 한국경제신문 기자
NIE 포인트1. 메타버스의 개념이 무엇인지를 생글생글 지난호 보기에서 찾아보자.

2. 메타버스 서비스 중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를 조사해보자.

3. 메타버스 비즈니스가 새로운 미래 먹거리로 뜨는 이유를 토론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