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용 배추 가격이 많이 오르고 있다는 뉴스입니다. 요즘 가정들은 옛날만큼 김장을 많이 하지 않지만, 배추 가격 동향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건 그때나 지금이나 같답니다.

가격이 정말 많이 올랐군요. 배추 10㎏ 도매 가격이 1만1880원이라고 합니다. 별일 없을 때 거래되는 가격이 대충 6887원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많이 오른 셈입니다. 거의 73% 상승했으니까요. 김장 김치를 많이 담그는 가정이라면 부담을 느끼겠습니다. 차라리 사서 먹는 게 쌀지도 모르죠.

가격이 오른 이유는 세 가지입니다. 첫째 이유는 작황이 좋지 않다는 겁니다. 배추 전체가 썩는 질병이 번졌다는군요. ‘배추무름병’이라는 배추병입니다. 배추가 이 병에 걸리면 겉잎만 상하는 게 아니라 배추 전체가 뭉그러진다고 합니다. 농산물은 기후, 기온에 민감한데요. 지난 여름 늦장마가 온 뒤 이 병이 도졌다고 합니다. 이 병의 피해를 보지 않은 배추들도 몇 주 전 갑자기 불어닥친 추위 때문에 상했다고 합니다. 수요량에 큰 변화가 없는 상태에서 공급량이 줄어들면 가격이 오르는 것은 경제 상식이죠. 김장 배추 가격의 급상승은 다른 물가를 자극할지도 모릅니다. 이것을 우리는 애그플레이션(agflation)이라고 부르죠. 농산물을 뜻하는 애그리걸처(agriculture)와 인플레이션(inflation)의 합성어죠. 농산물 가격 급등으로 일반 물가가 상승하는 현상을 뜻합니다.

일손 부족으로 인한 수확 물량 감소도 원인으로 꼽힙니다. 코로나19가 번지면서 임금이 상대적으로 싼 외국인 일손을 구하기 어려워졌다고 합니다. 노동 역시 공급이 부족하면 가격 즉, 임금이 오르게 되죠. 오른 임금은 배추가격을 밀어올리는 또 다른 원인으로 작용합니다. 경제는 모든 게 연결돼 있지요. 매년 8830명 정도가 농가에 투입돼 왔는데 올해엔 1600명 수준이라고 합니다. 무려 82%가 줄어든 것이죠. 임금 상승은 그 후유증입니다.

최근에 발생한 ‘요소수 파동’도 배추 공급을 어렵게 했다고 합니다. 요소수는 배추를 실어나르는 트럭 등에 쓰이는 중요한 물질입니다. 트럭에서 나오는 배기가스를 정화하는 데 꼭 필요한 것이고, 이것이 없으면 시동이 안 걸리거나, 차가 운행 중에 멈추기도 합니다. 우리나라는 전체 요소수의 97%가량을 중국에서 수입해서 써왔는데, 최근 중국이 수출을 금지하는 바람에 요소수 부족사태가 벌어졌답니다. 중국이 수출을 금지한 이유는 요소수를 만드는 석탄이 부족해졌기 때문입니다. 중국은 석탄을 호주에서 많이 수입해서 썼는데, 최근 호주와 외교 마찰을 빚고 호주 석탄을 수입하지 않겠다고 해서 석탄 부족을 겪고 있어요. 이 때문에 석탄발전으로 만드는 전기도 부족해졌어요. 한국 정부는 요소수 파동을 아직 해결하지 못한 상태이고, 이런 부족 사태가 당분간 지속될 수밖에 없어서 트럭부족 사태도 악화될 전망입니다. 이는 곧 트럭 운반비 상승으로 이어지겠지요.

사태가 이렇게 되자 쪽파, 마늘 등 김장에 들어가는 다른 농산물 가격도 많이 올랐다고 합니다. 겉절이용이나 국거리로 쓰이는 얼갈이배추 가격은 무려 100% 이상 올랐습니다. 이번 겨울과 봄, 김장 배추 먹기가 쉽지 않을 수 있겠습니다.

고기완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NIE 포인트① 애그플레이션이 어떤 개념인지를 찾아보고 그것이 발생하는 과정을 토론해보자.

② 농가에서 일해줄 사람들의 임금이 오를 경우 배추 가격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찾아보자.

③ ‘요소수 파동’도 배추 가격을 올리는 원인이라는데, 요소수가 무엇인지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