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만 교수
이지만 교수
제25회 한경 고교 경제 리더스캠프가 오는 11월4일(토) 서울 안암동 고려대 현대자동차경영관에서 열린다. 한국경제신문이 마련한 ‘고교 경제 리더스캠프’는 대학교에서 배우는 경제·경영학을 먼저 배울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유명 대학교수가 강사로 나서고 명문 대학에 재학 중인 대학 선배가 멘토로 참가해 함께 하루를 보내는 배움의 시간이다.
(좌) 이지만 교수 (중) 이종화 교수 (우) 오철 교수
(좌) 이지만 교수 (중) 이종화 교수 (우) 오철 교수
캠프 참가자들은 당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경제 공부에 온전히 몰입할 수 있다. 경제 공부 뿐만 아니라 대학에 먼저 진학한 선배들과 허심탄회하게 진로와 고민거리를 상담할 수 있다. 한경경제캠프는 갈수록 인기를 끌고 있으며 지금까지 캠프를 거쳐 간 대학 진학자가 2000명을 넘는다.

경제학의 양대산맥이라 불리는 미시경제와 거시경제 강의 시간이 프로그램의 핵심을 이룬다. 미시경제학 강의는 이지만 연세대 교수(경영학)가 맡는다. 이지만 교수는 노사관계 전문가로서 ‘미시경제학과 기업의 세계’라는 주제로 강의할 예정이다. 거시경제학은 이종화 고려대 교수(경제학)가 ‘거시경제 이야기’라는 주제로 강의한다. 이종화 교수는 아시아 개발은행(ADB) 수석이코노미스트 및 지역협력국 국장을 역임한 국제 전문가다. 이 교수는 이날 강의에서 거시경제의 기본 원리와 함께 국제기구에서 경험한 이야기도 학생들에게 들려줄 예정이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4차 산업에 대해서도 강의가 있을 예정이다. 오철 상명대 교수(경제학)는 이날 ‘4차 산업혁명과 경제학’이라는 주제로 4차 산업에 대해 경제학 관점에서 짚어볼 예정이다. 여러 강의와 함께 대학생 멘토단이 경제동아리 활동과 국가공인 경제이해력시험인 테샛(TESAT) 준비 과정 등에 대해서도 조언해 준다. 특히 멘토들은 자신만의 공부 비법과 성적관리, 과목별 정복 포인트 등과 관련한 자기만의 비법을 알려주고 의견을 나눈다.

지난 23회 캠프에 참가한 대성고 2학년 문성권 학생은 “학교에서 들어보지 못한 경제 경영이야기가 재미있었다”며 “경제학과 경영학에 대한 진로 적성을 확인할 수 있었던 점도 유익했다”고 말했다. 22회 캠프에 참가한 문성고 2학년 이도원 학생도 “대학생 멘토 덕분에 롤모델과 목표가 생겼다”고 했다.

전국 고교생이라면 누구나 한경 고교경제 리더스캠프에 참가할 수 있다. 참가 신청은 테샛 홈페이지(www.tesat.or.kr)에서 하면 된다. 첫 화면의 오른쪽 상단에 있는 ‘경제 리더스캠프’를 클릭해 신청하면 된다. 참가비는 12만원이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한국경제신문 사장 명의의 수료증이 수여된다. 문의 (02)360-4052

김형진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원 starhawk@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