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722호 2021년 9월 13일

책 이야기

[이근미 작가의 BOOK STORY] 나에게 맞는 일을 탁월하게 해낼 때 행복해진다


얼마 전 고등학생들이 할머니에게 반말을 하면서 담배 심부름을 시키고 심지어 때리기까지 했다는 뉴스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요즘 들어 범죄를 저지르고도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청소년이 많다는 뉴스가 자주 들려와 걱정이 아닐 수 없다. 범죄는 다른 사람을 다치게 할 뿐 아니라 자신을 구렁텅이에 빠뜨리는 나쁜 행위라는 걸 명심해야 한다.

청소년 범죄 뉴스를 접할 때마다 《니코마코스 윤리학》을 읽으며 생각을 다듬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을 금할 길 없다. 니코마코스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아들이다. 아들에게 강의하는 형식으로 기술된 이 책을 아버지의 마음을 헤아리며 읽으면 좋을 것이다.

《니코마코스 윤리학》은 원래 10권으로 구성돼 있는데 홍석영 작가가 청소년을 위해 6부로 재구성해 선보였다. 쉽게 풀이한 데다 196쪽 분량이어서 읽기에 부담이 없다.

고대 그리스 철학자 소크라테스-플라톤-아리스토텔레스는 스승과 제자 관계로 서양 사상의 기본 틀을 형성하는 데 큰 역할을 한 인물들이다. 스승의 사상을 수용·비판하는 과정에서 계승·발전이 이뤄지며 현재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한 번뿐인 인생 선하게 살자
이상주의자인 플라톤은 ‘인간은 눈에 보이는 그림자의 세계에 살지만, 죽음과 함께 육체의 옷을 벗어버리면 영원한 정신의 세계인 이데아의 세계로 돌아간다’고 주창했다. 현실주의자인 아리스토텔레스는 이데아의 세계를 부정하며 우리가 살고 있는 자연적인 세계만 존재한다고 여겼다. 죽으면 인간의 삶이 끝나므로 한 번뿐인 인생을 참으로 선하게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리스토텔레스가 추구하는 인생의 목적은 행복이었다. 《니코마코스 윤리학》은 ‘행복해지려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답하는 책이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자신에게 어울리는 일을 탁월하게 수행할 때 가장 행복해지며, 그런 행복은 생애 전체에 걸쳐 완전한 덕을 성취함으로써 이뤄진다’고 설파했다.

덕은 ‘어떤 행위를 할 때 마땅히 지켜야 하는 규범’을 말한다. 덕이 있는 사람이 되려면 ‘감정이 넘치거나 모자라지 않는 중간상태, 즉 중용을 유지’해야 한다. 중간지점을 어떻게 찾을 것인가. 마땅한 사람에게, 마땅한 정도로, 마땅한 때에, 마땅한 동기에서, 마땅한 방법으로 행하고 생각하는 것이 쉽지 않으므로 《니코마코스 윤리학》을 꼼꼼히 읽으며 촘촘한 당부를 깊이 새기길 권한다.

덕의 다른 말은 긍지이며 긍지는 ‘정신이 크다’는 뜻으로 자부심과 비슷하다. 도덕적인 덕을 가지려면 ‘용기, 절제, 관후, 긍지, 온화함, 사교상의 덕, 수치심, 정의’를 알아야 한다. 하나하나의 뜻을 제대로 습득한다면 행동거지가 신중해질 수밖에 없다.

용기와 수치심에 대해 살펴보자. 두려움과 태연함의 중간지점이 용기인데 두려움은 온갖 악을 포함한다. 사람들은 불명예, 빈곤, 질병, 친구가 없는 것, 죽음을 포함한 모든 악을 두려워한다. 하지만 용기있는 사람은 두려워할 만한 것만 두려워한다. 어떤 사람들은 악행을 용기라고 착각한다. 할머니를 괴롭힌 청소년들은 어쩌면 거리낌 없이 악행을 저지르는 걸 용기라고 생각했을지 모르겠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잘못을 한 청년에게 필요한 것은 수치심이라고 말했다. 청년은 아직 덕이 완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감정에 치우쳐 잘못을 저지르기 쉽고, 잘못에 대해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있으면 악행을 고칠 수 있다는 것이다. 할머니를 괴롭힌 청소년들이 만행에 대해 수치심을 느끼고 잘못을 반성한다면 앞으로 바르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친구가 있어야 행복하다
행복을 얻기 위한 ‘지적인 덕, 자제와 쾌락, 우애’도 깊이 있게 논했는데 우애를 특별히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우리가 살아가는 데 있어 좋은 것을 모두 갖고 있다 해도 친구가 없다면 과연 행복할까”라고 질문한다. 참된 우애는 ‘친구를 위해 좋은 것을 바라는 것’이라고 정의한다. 비교적 이해관계가 덜 개입하는 청소년기에 좋은 친구를 많이 사귀면 긴 인생길이 든든할 것이다.

《니코마코스 윤리학》은 단어 하나하나의 의미를 깊이 고찰하게 만드는 책이다. 개념 하나로 여러 생각을 할 수 있으며, 각각의 개념들이 연결되면서 생각이 꼬리를 물고 따라온다. 덕을 실행할 때 필요한 각각의 개념을 마음에 새기면 책을 덮을 즈음 어떻게 행동하면 행복해지는지 깨닫게 될 것이다.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