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721호 2021년 9월 6일

책 이야기

[이근미 작가의 BOOK STORY] ''감정 뱀파이어''들로부터 날 지키는 힘 길러라


코로나19로 인해 만남이 뜸해지고 여행도 못 가게 되면서 우울감을 느끼는 이가 많아졌다. ‘2021 청소년 통계’에 중·고교생 34.2%는 평상시 스트레스를 느끼고, 25.2%는 최근 1년 내에 우울감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업 스트레스, 우울감, 집단 따돌림 등이 청소년기 자존감 하락의 원인이다. 우울한 감정이 2주 이상 계속되면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지만 정신과에 가는 일이 쉽지만은 않다.

어른들도 정신과에 가는 걸 꺼리는 편이지만 정신과 의사들이 쓴 책은 인기가 높다. 우리가 잘 모르는 정신세계가 궁금한 데다 의사들이 진료현장에서 건진 생생한 정보가 가득하기 때문이리라. 정신과 의사들의 저서는 그 어떤 심리학 서적보다 명료하고 흥미롭다. 다양한 사례 속에 문제를 대입하다 보면 나의 심리 파악도 쉬워지지 않을까.
감정 착취자들을 물리쳐라
이혼이나 가정폭력 문제로 상담하는 이들도 있지만 작은 문제가 쌓여 어려움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정신과 전문의인 유은정 씨가 5년 전에 낸 《혼자 잘해주고 상처받지 마라》는 30만 부 이상 팔린 베스트셀러다. 가족과 연인, 친구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내담자를 만나는 과정에서 ‘잘해주고 상처받는’ 경우가 많은 걸 보고 책을 썼다.

실제로 잘해주고도 욕먹고 상처받는 경우가 많다. 그런 사람들에게 유 원장은 ‘더는 잘해주고 상처받지 마라. 상대가 원하지 않는 배려를 베풀고 되돌아오지 않는 친절을 기대하지 말자. 당신은 충분히 행복할 자격이 있는 사람이고 지금보다 더욱 사랑받고 보호받아야 하는 존재다. 그러니 사람이나 관계에 의존하고 집착하기보다는 현상과 문제에 집중하려는 마음을 가지라’라고 권했다.

그런데 거리를 두고 조심하는 사람에게 도발하는 이들이 있어 문제다. 유 원장은 진짜 정신과에 와야 할 사람은 가해자인데 피해자들만 찾아온다고 안타까워했다. 타인의 에너지와 시간, 노력과 정성을 자연스럽게 훔치는 ‘감정 뱀파이어’들은 답답할 게 없기 때문이다.

《내가 예민한 게 아니라 네가 너무한 거야》는 더 이상 감정 착취자들에게 당하기 싫은 사람을 위한 지침서이다. 정신과를 찾는 이들이 스스로를 공격하는 수식어 중 대표적인 것이 ‘예민하다’는 표현이다. 기질적으로 예민한 사람도 있지만 주변의 환경과 상황, 당면한 문제로 말미암아 ‘예민해진 상태’의 사람은 구별되어야 한다.

마음대로 침범해놓고 “내가 솔직해서 그래. 다 너를 생각해서 하는 말이니까 너무 예민하게 받아들이지 마”라고 천연덕스럽게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함부로 말해놓고 불편한 표정이라도 지으면 “별것 아닌 일로 왜 이렇게 예민하게 굴어”라고 면박 주기도 한다.

“선하가 지방에서 올라와 고시원 생활하고 있잖아. 대단하지 않니? 나는 절대 고시원에서는 못 살 거 같아.” 남의 상황을 마음대로 알리고는 선하가 기분 나쁜 표정이라도 지으면 ‘예민하다’고 몰아붙이는 일. 이런 사람들 주변에 꼭 있다.
적극적으로 감정의 영역을 지켜라
저자는 마음대로 참견하고, 함부로 들춰낸 후 “다 너를 생각해서 하는 말이야, 예민하기는”이라고 면박 주는 이들에게 당하지 말라고 충고한다. ‘자신의 감정 영토 지키는 힘을 키워야 한다. 예민하게 보이지 않을까, 까칠하게 보이지 않을까, 외면당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으로 자신을 방어하고 감정의 영역을 지키는 것에 소극적일 필요는 없다. 상대가 상처받을 줄 알면서도 주의하지 않고, 자신의 무심함과 예의 없음을 상대의 예민함으로 돌리는 사람의 문제지, 당신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함부로 침범하는 이들을 단호함과 냉정함, 결단력으로 몰아내야 내 정신이 튼튼해진다.

배고픈 건 참아도 배 아픈 건 참지 못하는 시대다. 상대적 박탈감으로 분노하고, 오프라인과 확연히 차이 나는 온라인 속 삶을 치장하느라 가면우울증을 앓기도 한다. 청소년 사이에서 자해 인증이 유행인 데다 자기 몸에 상처를 내면서 리스트컷 증후군을 앓는 성인도 늘어나고 있다.

《내가 예민한 게 아니라 네가 너무한 거야》에는 다양한 현상에 대한 분석과 함께 돌파할 힘을 알리는 팁이 가득 담겨 있다. 저자는 현실이 힘들수록 10년 후를 생각하라며 미래 설계를 권한다. 믿기지 않겠지만 막연한 꿈이 실현되는 순간이 온다는 것이다. 저자는 ‘이런 기적이 일어날 수 있는 것 또한 인생이다’라고 희망을 전했다.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