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87호 2020년 12월 14일

숫자로 읽는세상

[숫자로 읽는 세상] 2021학년도 수능 42만6344명 응시…1교시 결시율 사상 최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서 전국 42만여 명의 수험생이 지난 3일 86개 시험지구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렀다. 올해 국어영역은 작년보다 어려웠고 수학은 이과생이 치르는 가형이 어려워지고, 문과생이 보는 나형은 지난해보다 다소 쉽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절대평가인 영어영역도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나왔다. 올 한 해 지속돼 온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등교 중단·원격수업 전환·수능 연기 등 우여곡절이 많았던 점을 감안해 올 수능은 초고난도 문항을 배제하고, 전반적으로 예년 수준에 맞춰 출제됐다는 분석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올해 수능은 전체적으로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했다고 밝혔다. 수능 출제위원장인 민찬홍 한양대 정책학과 교수는 “올해 재학생들이 코로나19로 인해 학습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사실을 고려해 문제가 어렵다는 인상을 받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수능 결시율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교육부는 전국 1교시(국어) 결시율이 전년 대비 1.65%포인트 증가한 13.17%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1교시에 응시한 수험생은 42만6344명, 결시자는 6만4648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와 비교해 1교시 결시자 수는 1750명 늘었다. 수능 결시율은 2010학년도 5.8%를 기록한 뒤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11.7%까지 높아졌다.

교육부 권고에 따라 올해부터 수능 최저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수시전형이 늘어난 데다 코로나19 감염 시 대학별고사 응시가 크게 제한되자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수능을 포기했다는 분석이다. 수능 결시 인원이 늘어나면 등급별 인원 규모가 작아져 평소 예상 성적보다 등급이 낮아질 수 있다.

이날 병상·생활치료센터에서 수능을 본 수험생은 총 45명, 별도 시험장에서 수능을 본 자가격리자 응시생은 456명으로 조사됐다. 수능 성적 통지표는 이달 23일 배부될 예정이다.

배태웅 한국경제신문 기자 btu104@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