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87호 2020년 12월 14일

숫자로 읽는세상

[숫자로 읽는 세상] "한국, 2026년 日 제치고 세계 5위 수출국 된다"

한국이 2026년 일본을 추월해 세계 5위 수출국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이 현재의 수출 증가세를 유지하고 일본은 수출 감소세를 이어간다는 전제 하에서다. 이를 위해 정부는 미국이 참여하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을 추진하는 등 ‘공세적인’ 통상 정책을 실행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국 수출 세계 5위 달성 전망과 과제’ 분석 결과를 지난 3일 발표했다. 전경련은 수출 강국으로서 한국의 위상이 강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1977년 수출 100억달러를 기록해 세계 20위 수출국으로 진입한 뒤 42년간 수출이 연평균 9.96% 증가했다. 지난해엔 수출 5418억달러,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2.9%를 기록해 세계 7위 수출국으로 성장했다. 2018년엔 미국, 독일, 중국, 네덜란드, 프랑스, 일본에 이어 세계 일곱 번째로 수출 6000억달러 고지에 올랐다.

올해 한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다른 선진국에 비해 선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상반기 세계 교역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12.9% 감소한 가운데 한국 수출은 11.3% 줄었다. 하지만 세계 20대 수출국의 평균 감소율(14.2%)을 감안할 때 ‘선방했다’는 게 전경련의 평가다.

전경련은 수출 회복세를 발판으로 한국이 세계 수출국 5위권에 진입하는 것이 어렵지 않다고 내다봤다. 지난해 기준 세계 5위 수출국인 일본(7055억달러)과 7위 한국(5418억달러)의 수출액 차이는 1637억달러다. 한국이 2011~2019년의 연 평균 수출 성장률(1.68%)을 유지하고 같은 기간 수출액이 연 평균 0.96%씩 줄어든 일본이 감소세를 이어가면 2026년 한국이 ‘세계 5위 수출국’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한국의 수출 증가세가 전기차, 차세대 디스플레이 등 ‘신성장 품목’에서 뚜렷한 것도 긍정적인 전망의 배경이다. 무역협회가 뽑은 차세대 반도체, 바이오헬스, 전기자동차 등 14개 신성장품목의 지난해 수출액은 2015년 대비 37.9% 증가했다. 반면 일본은 핵심 수출 품목인 고부가 부품·소재의 대(對)중국 수출감소 추세가 뚜렷하다. 전경련은 정부에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 등 공세적인 통상 정책을 주문했다.

황정수 한국경제신문 기자 hjs@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