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75호 2020년 9월 14일

Global Issue

[숫자로 읽는 세상] 성장률(2분기 -24%)도 코로나도 최악…진퇴양난에 처한 인도

인구 세계 2위(13억8000만 명), 국내총생산(GDP) 세계 5위(2019년 2조9355억달러)의 인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 최악의 딜레마에 빠졌다. ‘코로나 봉쇄’ 여파로 얼어붙은 경제를 살리기 위해 통제 조치를 조금씩 해제하자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인도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년 동기 대비 -23.9%로 떨어졌다.이는 분기 기준 성장률을 발표하기 시작한 1996년 이후 24년 만에 최저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2009년 1분기의 1.7%가 이전 최저 기록이다.

2분기 침체는 지난 3월 말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시행한 외출 금지와 이동 제한, 상점 폐쇄 등 봉쇄조치가 직격탄이었다. 농업을 제외한 모든 경제 활동이 뒷걸음질쳤다. 무역·호텔 등 서비스업 GDP는 47% 감소했다. 제조업이 39.3%, 건설업이 50.3% 쪼그라들었다. 자동차 내수 판매는 지난 4월 ‘0’대를 기록하는 등 2분기에 84.8%나 급감했다.

인도의 연간 성장률은 2016년 8.2%에서 2017년 7%, 2018년 6.1%, 지난해 5% 등으로 계속 낮아지고 있다. 지난 1분기에는 3.1%로 내려갔다가 코로나19로 결정타를 맞았다는 분석이다. 한국의 6위 교역국인 인도 경제가 침체되면서 한국의 수출도 타격을 받고 있다. 7월까지 대(對)인도 수출액은 61억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4.5% 감소했다.

인도 정부는 6월부터 쇼핑몰, 식당, 호텔, 종교 시설 등의 문을 열도록 했다. 8월부터는 봉쇄완화 3단계 지침을 발령해 오후 10시~오전 5시 야간 통행금지 해제 등의 조치를 내놨다. 하지만 봉쇄완화는 코로나19의 대거 확산으로 이어졌다. 인도 정부가 방역을 희생하면서까지 경제 살리기에 나섰지만 이미 하강 곡선을 그려온 경제를 빠르게 반등시키긴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제조업 기반이 취약하고 저소득층 비중이 커 수요 회복이 쉽지 않다는 진단이다. 인도의 GDP에서 제조업 비중은 13.8%로 금융·부동산서비스업(29.8%)은 물론 농축어업(17.8%)보다도 작다.

강현우 한국경제신문 기자 hkang@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